금산사 조실 월주 큰스님 입적…

  [전주시 소비자저널=최훈 기자] 금산사의 조실스님이자 조계종총무원장을 두차례 역임했던 월주 큰스님이 법랍 67세, 세수 87세로 지난 22일 입적했다. 월주스님은 1935년 전북 정읍에서 태어나, 서울 중동중학교에 다니다 한국전쟁 발발로 중퇴하고 낙향했으며, 정읍농고 2학년에 재학중 깨달음을 얻기위해 1954년 법주사에서 금오스님을 은사로 출가했다. 특히 월주스님은 금산사, 개운사, 영화사 주지를 지냈으며, 불교 정화운동에 앞장선 종단 개혁의 상징적 인물로 남아있다.  1994년 제28대 총무원장에 당선된 이후에는 ‘깨달음의 사회화’운동을 전개하고 노동, 인권, 복지, 환경, 통일사업들 현대사회가 직면한 제 문제에 대한 자비행을 펼쳐온 불교계의 큰인물로 추앙받고 있다. 장례절차는 평소 큰스님께서 코로나극복에 대한 불교계의 적극적 참여를 강조한 만큼, 영화사, 조계사, 봉은사 등 12개소에 나눠 분향소를 설치할 예정이다. 분향소는 거리두기를 철저히 준수해 시행할 계획이며, 영결식 및 다비식은 오는 26일 금산사에서 종단장으로 엄수된다.

Read more

무주군, 공중화장실 불법촬영 특별 점검….

▲사진*공중화장실 불법촬영 점검 [전주시 소비자저널=최훈 기자] 무주군이 주민과 방문객들의 안전한 공중화장실 이용을 위해 불법촬영 특별점검을 펼치고 있다. 무주군에 따르면 무주군 환경위생과 담당 공무원과 각 시설 관리 담당자, 무주경찰서 여성청소년과 담당 경찰로 합동점검반을 구성했으며 지난 20일부터 23일까지 관내 군 청사를 비롯한 반디랜드, 예체문화관 등 공공시설에 대한 점검을 마쳤다고 밝혔다. 26일부터 8월 13일까지는 종합복지관과 읍·면 시장을 비롯해 구천동관광특구 다목적광장 등 주요 관광지 50여 곳과 관내 터미널, 주유소 및 LPG충전소 등 34개 민간 소유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점검을 진행할 계획이다.   군은 렌즈형(카메라 렌즈를 찾아내는 방식)·전파형(렌즈에서 발생하는 전파를 수신하는 방식)·영상형(송출내용을 육안으로 확인) 탐지장비를 이용해 출입문과 잠금장치, 조명, 콘센트 등 소형 카메라가 주로 설치되는 곳을 점검하며 공공시설 화장실의 경우에는 안전장치(비상벨) 작동 여부도 함께 조사했다.   불법 촬영기기 발견 시에는 현장보존 후 무주경찰서에 신고하고 의심 흔적(흠집, 구멍)이 있는 경우엔 화장실 철치·관리자에게 신속한 보수요청을 할 계획이다.  공공시설 및 주요관광지 화장실 점검에서는 불법 촬영기기, 의심흔적 모두 발견되지 않았다.     군 환경위생과 김동필 과장은 “최근 불법 촬영으로 인한 디지털 성범죄가 다수 발생하고 있어 우리 군에서도 경각심을 가지고 이 문제에 대처해 나가고 있다”며"주민과 휴가철 방문객 이용 빈도가 높은 화장실을 중심으로 점검에 주력하는 한편, 불법촬영 예방 및 근절을 위한 캠페인 활동에도 심혈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The post 무주군, 공중화장실 불법촬영 특별 점검…. appeared first on

Read more

전북도의회 인재 양성 및 다문화 연구회, 다문화가정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정책간담회 개최

▲사진*전북도의회 인재양성 및 다문화 연구회 [전주시 소비자저널=최훈 기자] 전라북도의회 인재 양성 및 다문화 연구회(대표의원 황의탁)는 23일 전라북도의회 세미나실에서‘다문화가정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정책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행정자치위원회 문승우 위원장과 황의탁 의원을 비롯한 연구회 소속 의원들과 충남여성정책개발원 우복남 선임연구위원, 무주군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장진원 센터장을 비롯한 센터 소속 다문화가정 등이 참석했다.  간담회는 우복남 박사가 다문화정책 관련 주요 이슈와 범정부 차원의 정책 변화 양상에 대해 발제한 뒤 토론자들이 정책 입안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우 박사는 “다문화가정의 비중이 갈수록 증가하고 있으나, 이에 대한 사회적 인식 개선 등 정책과제가 여전히 산재해 있다”며 “코로나19 이후 다문화가정의 취업과 자녀 문제 등 가족 문제가 더욱 심화되고 있어 지방정부 단위로 다양한 배려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간담회의 좌장을 맡은 황의탁 의원은 “오늘 간담회를 통해 다문화정책의 통합적 관리 조직 신설 등 도내 다문화가정들의 안정적 정착을 위한 다양한 방안들이 논의됐다”며 “이러한 방안을 연구회 소속 의원들과 함께 구체적인 정책 대안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The post 전북도의회 인재 양성 및 다문화 연구회, 다문화가정 삶의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