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로컬푸드, 생산단계부터 농약분석..

▲사진*완주군청사 전경 [전주시 소비자저널=최훈 기자] 봄나물 출하가 늘어난 완주로컬푸드가 잔류농약검사에 더욱 만전을 기하고 있다. 완주군에 따르면 봄나물은 보통의 농산물처럼 생산자가 씨를 파종해 키우지 않고 저절로 땅에서 나오는 것을 채취하는 것이 대부분이기 때문에 앞전에 키운 농산물의 영향을 받아 PLS(농약허용물질 목록) 제도를 위반 할 수 있다고 10일 밝혔다. 이에 완주군은 봄나물 채취 또한 생산자의 등록된 밭에서만 채취하도록 제한을 두고 있다.  또한 출하 전에는 생산단계에서 미리 잔류농약분석을 실시해 안전한 농산물만 로컬푸드 매장에 출하토록 농가지도도 강화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상황으로 비대면이 강화되자 가정에서 요리하는 가구가 늘어나자 로컬푸드 판매도 예년에 비해 평균 15%가 신장됐다. 현재 완주로컬푸드는 출범 첫해부터 매장에 출하되는 농산물에 대하여 꾸준히 안전성 관리를 하고 있으며, 2012년 시작된 로컬푸드매장이 12개로 늘었다. 로컬푸드 출하 생산자 1100여 농가에 대해 완주로컬푸드 인증 등 안전성 관리를 하고 있으며 완주로컬푸드 인증을 받을 때는 현장에서 토양, 농산물, 농업용수 등 시료를 채취하고 농업기술센터 내 ‘완주로컬푸드 안전관리센터’에서 정밀 분석해 생산부터 출하까지 안전하게 관리하고 있다. 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완주로컬푸드는 생산단계부터 유통단계까지 안전하게 관리 되고 있으니 맘 푹 놓고 농산물을 구입해 건강한 식단을 차려보길 바란다”며 “생산자에 대한 지속적인 교육과 철저한 안전성 모니터링으로 더욱 믿을 수 있는 완주로컬푸드가 되겠다”고 말했다.  The post 완주로컬푸드, 생산단계부터 농약분석.. appeared first on 전주시 소비자저널. 공유기사 보기 공유기사 : trochch 전주시 소비자저널 Powered by WPeMatico

노원구, 코로나19 감염병까지 보장한다…‘구민 안심보험’ 시행

노원구, 코로나19 감염병까지 보장한다…‘구민 안심보험’ 시행 – 52만 전 노원구민 ‘구민 안심보험’ 자동 가입 – 올해 코로나19 감염병으로 인한 사망 시 300만원 보장내용 추가 – 보장기간 올해 2월 1일부터 2022년 1월 31일까지 – 2015년부터 전 구민 대상 자전거 보험도 가입해   [노원구 소비자저널=김은정 기자]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전 구민을 대상으로 하는 ‘구민 안심보험’ 보장항목에 ‘코로나19 감염병 사망 보상금’을 추가해 2월 1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2018년부터 시행 중인 ‘구민 안심보험’은 각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