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의회 문화경제위원회, 딸기 육묘장 등 현장 활동 실시…

▲사진*전주시의회 문화경제위원회 현장 활동 [전주시 소비자저널=최훈 기자] 전주시의회 문화경제위원회가 14일 딸기 우량묘의 안정적 생산기반 구축과 전주기접놀이 저변 확대 등을 위한 현장 활동을 펼쳤다. 이날 김승섭 문화경제위원장을 비롯한 상임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고랑동 딸기 육묘장에서 우량묘의 안정적 생산기반 구축을 위한 첨단육모시설 구축에 대한 적극적 검토를 당부했다. 전주지역 딸기 재배 면적은 전북에서 다섯 번째로 넓지만, 자가 육묘가 현저히 적어 타 시·군에서 우량묘를 들여오는 실정이다. 의원들은 육묘장 방문에 이어 지난달 준공한 전주기접놀이 전수교육관을 찾아 운영 현황을 청취하고, 기접놀이 저변 확대를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김 위원장은 “기접놀이는 전주에서 유래한 전통 민속놀이로 우리 지역의 역사와 정신을 담고 있는 소중한 무형유산”이라며 “이번에 문을 연 전수관이 기접놀이 저변 확대의 메카가 될 수 있도록 의회 차원에서 지속적 관심을 갖겠다”고 말했다. The post 전주시의회 문화경제위원회, 딸기 육묘장 등 현장 활동 실시… appeared

Read more

박희자 전라북도의원, 환경교육 전문적·체계적 지원·운영할 전담팀 인원 확대해야!

▲사진*박희자 전북도의회 의원 [전주시 소비자저널=최훈 기자] 현 시대에 맞는 전북도내 교육계의 요구를 반영한 체계적인 환경생태교육 강화와 활성화를 위해 도교육청의 환경교육 전담 인력 구성이 절실하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전북도의회 박희자(비례대표·교육위) 의원은 13일 제381회 임시회 5분발언을 통해 “기후위기 비상시대 속에서 인간과 자연의 공존과 지속 가능한 삶을 위해 개인의 생각과 행동 양식뿐만 아니라 교육시스템까지 총체적인 전환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의 발언은 도교육청이 지난해부터 학교 환경교육 활성화를 위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지만, 최근 환경문제에 대한 심각성과 기후변화 위기에 대응할 다양한 방안들에 대한 모색이 지속적으로 교육현장에서 요구되고 있기 때문. 박희자 의원은 “국가 지속가능발전목표에서 5가지 전략 중 ‘악화되는 지구 보호하기’정책을 내세운 정부정책에 발맞춰 도내 교육현장 속 환경교육 정책도 많은 변화가 있다”며 “하지만, 이 시대를 살아가는 아이들을 위한 생태와 앞으로도 지속되어야 하는 삶을 위한 환경교육 시스템이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육 현장 요구와 현 상황을 대처하기에 부족하고, 급변하는 기후변화와 환경문제의 대응을 위해 더 적극적이고 과감한 환경교육 정책들이 교육현장에 필요하다는 것. 이에 박 의원은 환경교육에 대한 교육 현장의 목소리와 요구를 빠르게 반영하고 정책화할 수 있는 전담팀 구성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지금의 환경교육은 한 사람의 열 걸음보다 열 사람의 열 걸음이 필요한 시기”라며 “환경교육을 전문적이고 체계적으로 지원하고 운영할 전담팀 인원 확대로 다양한 관점에서 다양한 역량을 갖춘 인적 자원이 교육 현장 속에 투입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지난 2018년도 「지구온난화 1.5℃」특별보고서에서는 지구 평균기온이 1.5℃ 상승할 경우 극한 고온, 호우와 가뭄 등 자연재해의 발생이 증가할 것이며, 이러한 변화는 온난화 속도와 규모에 따라 더욱 심화 될 것으로 전망해 오는 2100년까지 전 지구 평균온도 상승 1.5℃ 이하로 제한하자고 밝힌 바 있다. 또, 지난 2019년 11월에는 153개국 1만1,258명의 과학자들이 기후변화 대처와 관련해 “지구가 기후비상 상황에 직면하고 있다. 지구를 보존하기 위한 즉각적인 행동을 취하지 않는다면, 기후위기는 인류에 막대한 고통을 가져다줄 것이다. 이제는 허비할 시간이 없다”라며 비상선언을 발표하기도 했다. The post 박희자 전라북도의원, 환경교육 전문적·체계적 지원·운영할 전담팀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