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영일 전라북도의회 의원, 시대 흐름에 맞는 성교육 활성화 목소리!

최영일 전라북도의회 의원, 시대 흐름에 맞는 성교육 활성화 목소리!
▲사진*전북도의회 최영일(순창·더불어민주당) 의원

[전주시 소비자저널=최훈 기자] 전북도내 학생 시선으로 바라보고 이들의 눈높이에 맞게 성교육을 하자는 목소리가 나왔다. 

10일 전북도의회 최영일(순창·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제384회 임시회 5분발언을 통해 “시대에 따라 성폭력·성범죄는 유형이 달라지고 있으며, 증가하고 있다”며 “하지만, 정작 학생들이 이러한 문제에 올바르게 행동하는 방법 자체를 배우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성폭력과 성범죄 예방교육과 정책이 필요하다”면서 몇 가지 제안을 내놓았다.

최영일 의원은 “최근 스마트폰 등 다양한 매체들로 인해 학생들이 음란물을 접하는 연령이 점점 낮아지고 있다. 이에 따른 디지털 성폭력을 경험하는 청소년들이 늘어나고 있어 사회의 변화에 발맞춘 디지털 성폭력 예방교육의 활성화가 무엇보다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는 현재 학교에서의 성교육은 디지털 성폭력의 속성이나 사례들을 충분히 학습하기에는 한계가 있으며, 디지털 성폭력을 경험한 청소년들이 이에 대한 적절한 대응이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

또, 최 의원은 “학생들의 발달단계와 요구에 맞는 실질적인 성교육을 실시하고 학생들의 성 가치관 변화를 이끌어내기 위해서는 학생 개개인의 성인지 수준을 사전에 파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교사 개인의 성 가치관이 아닌 인권교육과 민주시민교육의 관점에서 건강한 성 가치관이 형성되도록 학생 맞춤형 교육이 진행되어야 한다는 뜻이다.

특히 최 의원은 “매년 성희롱·성폭력 사안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면서 “이를 신속히 대처하기 위한 성교육 지원센터와 디지털 성범죄 현황 파악·예방·근절 등의 종합적 대책 마련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최영일 의원은 “성교육은 도내 아이들이 올바른 사회 진출인으로 성장하려면 반드시 필요한 교육”이라면서 “제대로 성교육을 받아야 이성 간의 올바른 관계를 정립할 수 있고 성역할의 방향과 인식을 실천할 수 있다”고 피력했다.

한편, 최 의원은 오는 10월 「전라북도교육청 성교육 활성화 조례안」을 준비하고 있다. 이 조례는 학생과 학부모, 교사 등 교육 주체들이 학교 성교육 활성화와 방향성의 도모와 학생 눈높이 성교육, 성교육 지원센터 설치·운영도 포함되어 있다.

The post 최영일 전라북도의회 의원, 시대 흐름에 맞는 성교육 활성화 목소리! appeared first on 전주시 소비자저널.

공유기사 보기
공유기사 : trochch 전주시 소비자저널

Powered by WPeMat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