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생활 속 공예문화 확산…

전주시, 생활 속 공예문화 확산...
▲사진*전주시청사 전경

[전주시 소비자저널=최훈 기자] 전주시가 수공예 작가의 창작역량을 강화하고 유통마케팅 채널을 확대하는 등 수공예 산업화에 주력키로 했다.

전주시는 올해 총사업비 7억9000만 원을 투입해 생활 속 공예문화 확산과 창작 및 산업 역량 강화, 한국공예 장인학교 운영 등을 골자로 수공예의 대중화와 산업화를 이끌기 위한 ‘2021 손의 도시, 전주’ 사업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먼저 시는 생활 속 공예문화 확산을 위해 초등학생 4학년을 대상으로 한지등과 줌치한지 응용소품을 만들어보는 ‘초등학생 1인 1전통공예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또 전주지역 무형문화재 18명의 기술, 역사, 라이브 스토리 등의 자료를 구축하는 ‘전통의 맥 아카이브 구축 사업’은 올해 무형문화재 2명을 대상으로 추진한다. 

전주공예품전시관에서는 소식지를 4회에 걸쳐 발행해 수공예 작가, 각종 기관, 단체에 배포하여 새로운 소식 및 수공예가치 등을 알린다.

또 시는 수공예 작가들의 창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수공예 작가들의 전시지원은 물론 상품 및 디자인 개발 맞춤형 컨설팅을 통해 창작 역량을 한층 강화시킬 예정이다. 

여기에 500여 개 수공예품이 등록된 온라인 쇼핑몰을 개선‧운영하고, 온라인 라이브 생중계를 통한 상품판매 및 경매 프로그램 진행 등 마케팅도 강화키로 했다.  

아울러 시는 올해 총 1억4000만 원을 들여 수공예 전문 인력을 양성하는 ‘한국공예 장인학교’도 운영키로 하고 총 40명을 대상으로 기초·심화 2개 과정이 열린다.

최락기 시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전주는 그 어떤 도시보다도 우수한 공예문화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다고 자부한다”며 “우수한 공예문화 콘텐츠가 시민의 생활 속에 자연스럽게 녹아들어 공예의 가치와 문화가 확산되고, 변화하는 시대에 발맞춰 다양한 채널을 통해 수공예를 산업화시킬 수 있는 정책을 지속적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The post 전주시, 생활 속 공예문화 확산… appeared first on 전주시 소비자저널.

공유기사 보기
공유기사 : trochch 전주시 소비자저널

Powered by WPeMat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