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저소득층 창업 지원하는「희망무지개 프로젝트」 시행

(소비자저널=김대혁 기자) 한국전력(사장 조환익)은 임직원들의 1천원 미만 급여끝전 나눔으로 모금된 1억 3천만원의 기금으로 저소득 취약계층 자립 지원사업인 “희망무지개 프로젝트” 를 시행한다.

▲사진=한국전력공사가 추진중인 희망무지개 프로젝트- 행복충전 사회적기업 지원사업 자금 지원 사진제공=한국전력공사 ⓒ소비자저널
▲사진=한국전력공사가 추진중인 희망무지개 프로젝트- 행복충전 사회적기업 지원사업 자금 지원 사진제공=한국전력공사 ⓒ소비자저널

희망무지개 프로젝트는 직원 급여의 일부분을 적립하여 기금을 마련 하고 사회연대은행과 협약을 통해 저소득층의 창업자금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한전은 2012년부터 금년까지 21개 기업(사회적기업 9개소, 자영업 12개소)에 5.6억원을 지원하여 자활을 돕고 있다.

지원대상은 중위소득의 80%이내(최저생계비 180%이내)에 해당하는 저소득 예비창업자 또는 영세 자영업자(법인사업자제외)로서 3단계 심사를 통해 결정되며 지원금액은 창업자금 1개소당 최대 2,000만원 (예비창업자), 경영개선자금 1개소당 최대 2,000만원(기존사업자)이다.

신청방법은 사회연대은행으로 우편접수하며 접수마감은 4월 30(토) 까지이다.

이밖에도 한전은 2015년에는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모금한 1.2억원과 회사지원금 3억원을 사회적기업 및 협동조합의 경영자금으로 지원하여 국정과제인 ‘협동조합 및 사회적기업활성화’ 를 적극이행 하고 있으며,“세상에 빛을 이웃에 사랑을” 이라는 슬로건에 따라 실명예방사업, 미아예방캠페인, 저소득층 체납전기요금 지원 등을 통해 우리 이웃들의 삶의 질과 복리후생 향상 노력을 지속적으로 이어 가고 있다.

김대혁 기자

김대혁 기자

김대혁 기자

( 전남 광주 ) == 김대혁 기자입니다 ( hdk0560@hanmail.net )입니다. 더 많은 기사를 보시려면 상단의 기자명을 클릭하시면 됩니다.

소셜댓글 이용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