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병원 희귀난치성질환 인문학교실 성료

전남대병원 희귀난치성질환 인문학교실 성료

두 달간 강의 종료지난달 29일 수료식

정서 안정긍정적 가치관 정립 도움 기대

 

전남대학교병원의 희귀난치성질환 환우를 위한 인문학교실이 두 달간의 강의를 마치고 지난달 29일 전남대의대 예방의학강의실에서 수료식을 가졌다.

이날 수료식은 신중호 전남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실장유석쟁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전무를 비롯한 환우와 보호자 등 총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수료생 소감발표, 영상 감상, 수료증 증정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수료생 대표가 그간 강의 받으며 느꼈던 소감을 발표할 땐 참석학생 대부분 고개를 숙인 채 함께 했던 동료들과의 이별을 아쉬워하기도 했다.

이날 수료식이 열린 강의실에는 지난 7월 도자기공예 체험 때 학생과 가족이 함께 만든 찻잔 20여점과 강의 때마다 소감을 적은 메모지를 모아 붙인 판넬 등 강의 결과물도 전시됐다.

이번 인문학교실은 ‘I(아이), 생각의 길을 찾다라는 주제로 지난 7월부터 8월까지 매주 토요일 오전 2시간씩 열렸으며, 인문학 강의 8회와 특강 1회 등 총 아홉번의 강의가 진행됐다.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주최, 전남대병원 희귀난치질환통합케어센터와 삼성희망네트워크광주 공동주관으로 열린 인문학교실은 지난 2012년 시작해 3년째 열리고 있으며, 환우들이 질환으로 인한 정서적 갈등을 줄이고 원활한 사회적 소통기능을 향상시키는데 도움을 주기 위해 운영되고 있다.

신중호 실장은 이날 희귀난치성 질환으로 고통받는 환우와 가족이 인문학교실을 통해 정서적 안정과 긍정적인 가치관을 갖출 수 있는 치유의 시간이 되었다면서 앞으로도 환우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줄 수 있는 프로그램을 관계기관과 꾸준히 협력해 운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유석쟁 전무는 이번 인문학교실을 통해 환자와 가족들에게 소중한 추억이 되길 바란다면서 인문학교실이 환우들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는 만큼 지속적으로 열어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대혁 기자

아바타 표시

사이트관리자

( 편집국, 소비자저널) == 본 기사는 통상 2이상 기자의 공동기사일 경우 표시되는 프로필입니다. 참여 기자 명단은 기사 하단에 위치해 있습니다. 더 많은 기사를 보시려면 상단의 기자명을 클릭하시면 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