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장현 “청년의 호기심이 광주의 미래를 만든다”

윤장현 “청년의 호기심이 광주의 미래를 만든다”

20일 간담회 “도전하는 사람 되어 달라”

 

 

 

윤장현 새정치민주연합 광주광역시장 후보는 20일 광주의 미래를 이끌어갈 청소년들을 만나 “세상에 대한 호기심을 잃지 말고 늘 당당히 도전하는 사람이 되어 달라”고 당부했다.

윤 후보는 이날 광주 청소년 문화의집(서구 화정로 179번길)을 방문해 이곳 대안학교인 ‘래미학교’ 학생들을 만나 “청소년이 웃어야 광주가 웃고, 청소년이 행복해야 사회가 행복해진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또 자신의 다양한 여행 경험담을 풀어놓으며 “새로운 것에 대한 호기심이 살아있을 때 자기의 삶과 세상의 주인이 될 수 있다”며 “기회가 있을 때마다 다양한 세계를 경험하면서 내 삶의 존귀성을 깨닫고, 내가 살고 있는 이 광주가 얼마나 소중하고 귀한지 느끼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광주 청소년들이 스스로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운영․책임지는 형태의 ‘가칭)광주청년 상상제작소’를 설립해 청소년들의 꿈을 현실로 바꾸는데 적극 돕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시민과 함께 하는 생활정책 마련을 위해 이번 선거기간 동안 ‘장현C의 쏙쏙토크’를 매일 개최하고 있으며, 이날 간담회는 투표권을 갖고 있지 않은 청소년들에게까지 관심의 폭을 넓혔다는 점에서 화제를 모았다.

김대혁 기자

아바타 표시

사이트관리자

( 편집국, 소비자저널) == 본 기사는 통상 2이상 기자의 공동기사일 경우 표시되는 프로필입니다. 참여 기자 명단은 기사 하단에 위치해 있습니다. 더 많은 기사를 보시려면 상단의 기자명을 클릭하시면 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