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운태 시장 , 31사단 이전 본격 추진한다

강운태 시장 , 31사단 이전 본격 추진한다

국방부와 협의 통해 시 외곽지역 이전 기본적 방향 설정

올해 군 작전성 검토, 내년 하반기 착수, 2018년 완료 방침

 

 

 

광주지역의 오랜 숙원이었던 31사단 이전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강운태 광주광역시장은 27일 오후 시청 브리핑룸에서 ‘31사단 이전 관련 특별기자회견’을 열고 “김관진 국방부장관과의 협의를 통해 31사단을 광주시 경계 내 외곽지역으로 이전키로 기본적인 방침을 정했다.”라고 밝혔다.

강 시장은 “당초 31사단 이전 대상지를 광주시 경계 밖 시·군으로 검토했으나, 현실적으로 대체부지를 구하는 것이 쉽지 않고 시 경계지역으로 정할 경우 이전이 보다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현재 후보지는 2개 지역이 검토되고 있으며 앞으로 군에서 작전계획을 검토한 후 적합한 것으로 판단되면 ‘기부 대 양여 방식’으로 추진된다.

‘기부 대 양여 방식’은 먼저 광주시에서 31사단 이전 예정지를 지자체 책임 하에 국방부 계획에 따라 개발해 국방부에 기부하고, 이전한 다음 현재의 31사단 부지를 광주시가 양여받는 방법이다.

사업 시기와 관련, 강 시장은 대략 금년중에 대체부지에 대한 군 작전성 검토를 거쳐 2015년 하반기에 착수해 2018년까지 사업이 완료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31사단은 지난 1955년 현재의 광주시 북구 오치동·삼각동 일원에 향토사단으로 위치한 이후 그 기능을 수행해 왔으나 광주 도심 팽창으로 인해 이전이 꾸준히 요구돼 왔다.

시는 이번 국방부와의 협의로 이전이 가시화되고 앞으로 31사단이 이전되면 현재의 부지에 대해서는 시민협의체를 구성해 전원형 주택 및 예술인촌, 녹지시민공원 등으로 개발한다고 발표했다.

현재 31사단의 부지면적은 총 174만㎡로 사단사령부 128만㎡, 유격훈련장 19만9000㎡, 예비군 북구대대 26만1000㎡으로 구성돼 있다.

이 가운데 사단 사령부와 유격훈련장의 부지 147만9000㎡는 광주시 경계지역인 외곽으로 이전하고, 예비군 북구대대 26만1000㎡는 존치하는 방안으로 검토키로 했다.

강운태 시장은 “앞으로 ‘전투비행장 이전과 무등산 방공포대 이전’에 대해서도 국방부와 협의가 끝나면 추후 이전 방안을 발표하겠다.”라고 밝혔다.

아바타 표시

사이트관리자

( 편집국, 소비자저널) == 본 기사는 통상 2이상 기자의 공동기사일 경우 표시되는 프로필입니다. 참여 기자 명단은 기사 하단에 위치해 있습니다. 더 많은 기사를 보시려면 상단의 기자명을 클릭하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