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 주거환경 개선, 민간 비영리 단체가 앞장서야”

농어촌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주택수리사업을 펼치고 있는 다솜둥지복지재단(이사장 이상정 경상대 명예교수)이 29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2013 농어촌 주거복지 향상을 위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농어촌 희망 家꾸기’ 운동 6주년을 기념해 열린 이날 심포지엄에서 박신영 한국도시연구소 연구위원은 주제발표를 통해 “농어촌에는 최소주거기준에도 못 미치는 주택 비율이 14.5%로 도시지역보다 4.8%나 높다”며, “민간 비영리단체를 활용한 주거환경 개선이 더욱 효과적일 수 있다”고 말했다.

성주인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지금까지의 농어촌 지역개발사업은 주거환경 분야를 연계하는 노력이 미흡했다”며 “2014년 수립될 제3차 농어업인 삶의 질 향상 기본계획에서 주거복지 관련 대책을 대폭 반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밖에도 조흥식 서울대 교수, 윤충열 원광대 교수 등 8명의 전문가들이 농어촌 주거복지향상 방안과 ‘희망家꾸기’ 운동 비전에 대한 토론을 가졌다.

독거노인, 소년소녀가장, 다문화가정 등 농어촌 취약계층의 주거안정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2007년부터 시행되어 온 ‘농어촌 희망 가꾸기’운동은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어촌공사의 후원과 전국 대학생 자원봉사단의 참여로 지금까지 1058가구의 노후주택을 수리한 바 있다.

아바타 표시

사이트관리자

( 편집국, 소비자저널) == 본 기사는 통상 2이상 기자의 공동기사일 경우 표시되는 프로필입니다. 참여 기자 명단은 기사 하단에 위치해 있습니다. 더 많은 기사를 보시려면 상단의 기자명을 클릭하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