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가슴키우기로 더욱 예뻐지는 마사지 , 송양숙 원장

가슴 키우기로 더 예뻐지는 마시지,퀸즈시크릿 여의도동부점 송양숙원장

가슴키우기,가슴커지는마사지,가슴키우는방법

 

크고 예쁜가슴은 모든 여성들의 희망사항이지만

의외로 많은 여성들이 작은 가슴 때문에 고민에

빠져 있는 것을 종종 볼 수 있는데, 그 이유는 현 직장

여성들의 업무형태와 생활습관이 신체앞쪽과 대흉근의 긴장을

유발하므로 가슴 크기를 줄어들게 만들고 있기 때문이다.

3

 

아무리 몸매가 예쁘고 이목구비가 또렷한 미인이라도 가슴이 작으면 옷맵시가 안난다. 고객과 대화하다보면

이 때문에 여성으로서의 당당함이 많이 위축되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가슴크기를 선천적으로 크게 타고난 여성도 있지만, 대부분의 여성들은 살이찌면 가슴이 커지고 빠지면

가슴부터 빠지는게 보통이다.

그래서 가슴이 작을수록 마른 체형의 경우가 많은데 본인 체형에 비해 지나치게 가슴이 작은 여성들이

날로 늘고 있는 것이 문제다.

 

업무상 컴퓨터 앞에 장시간 웅크리고 앉아 있는 시간이 많다보니 신체 앞쪽이 전반적으로 수축된다.

이런 이유로 가슴 크기와 모양에 영향을 미치는 대흉근의 긴장이 심각한 것을 볼 수 있다.

꽉낀 브래지어 착용으로 인한 가슴 둘레 근육의 유착은 가슴크기를  더욱 줄어들게 만드는 큰 요인이다.

이런 대흉근의 긴장과 유착상태에서 가슴 운동이나 고단백 식사등의 음식조절만으로 가슴을 키워보려고

시도하는 여성들이 있다.

그런데, 끝까지 실천해서 가슴을 키우는데 성공하는 예가 극히 드믈다.

이유는 이미 오랜 기간에 걸쳐 긴장되고 유착 되어버린 깊은 주름같이 눌려있는 근육들은 물리적으로 꼼꼼히 풀지않으면

개선되는 데에 아주 오랜 시간이 걸리기 때문이다.

 

필자는 위와 같은 요인들로 작게 줄어든 가슴을 키우려는 시도를 여러번 한 끝에 몇가지 요인들이 갖춰져야 함을 알았고

현장에서 적용 해 보니 고객에게 좋은결과 와 반응을 얻고 있다.

작은가슴을 키우기 위해서는 가슴근육풀기(대흉근+연결된근육)를 주2회 정도 해주는 것이 좋다.

대흉근의 수축성 긴장은 등과 어깨쪽의 이완성 긴장을 의미한다.

그러므로 가슴근육인 대흉근과 연결된 광배근,전거근,상완근 등의 긴장도 함께 풀어줘야 한다.

특히 브래지어 때문에 눌린 와이어라인을 깊이 잘 풀어주면 처진 가슴도 업되고 작은가슴은커지고 신체 앞쪽의 모든

흐름이 원할해진다.

또 음식으로는 가슴크기와 신체리듬에 관여하는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이 함유된 대두(흰콩) 콩(대두),생선류,계란,

석류,토마토 등  저 지방 고단백식사로 단백질을 많이 섭취하는게 도움이 된다.

그 밖에 동물성과 식물성 단백질을 2:1의 비율로 적절히 섭취하면 소화도 잘되고 가슴 키우는 효과도 좋다
충분한 수면과 적당한 운동이 가슴 근육을 키우는데 도움이된다.

근육이 만들어지는 시간은 운동을 열심히 하고 난 뒤 30분 후 부터 이므로 운동 후 단백질음식을 먹는게 좋다.

잠잘 때 근육이 만들어지는 시간은 취침 후 30분~1시간 사이라고 한다.

하지만 지나친 단백 질 섭취는 신장에 무리를 줄 수있으며 격렬하게 하는 운동은 여성호르몬의 흐름을 방해하므로 오히려

가슴이 더 납작 해질 수 있으므로 적당히 하는게 좋다

 

위 몇가지 사항을 지켜서 꾸준히 반복하면 복부와 가슴,팔등 신체 전면의 혈행이 개선되고 림프순환이 좋아져서 더불어

얻어지는 것이 많으며 현재의 가슴보다 훨씬 크고 예쁜 가슴을 가질 수 있다.

작은 가슴으로 고민하다가 결국은 포기하고 살거나 가슴확대 수술을 결심 하게 되는데,

포기와 결정에 앞서 아름다움의 기준을 한번 쯤 더 생각해보고 현명한 선택하기를 당부한다.

예쁜 가슴 포기할 필요가 없다. 조금만 관심을 가지면 풍만한 예쁜 가슴의 주인공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솔직히 단언컨대) 가슴까지 예뻐야 진짜 미인 아닐까…

 

 

 

퀸즈시크릿 여의도동부점 원장 송 양숙 에 대해 알고 싶으면 클릭

상담: 02)786-8669

가슴키우기,가슴커지는방법,가슴커지는마사지 퀸즈시크릿 송양숙원장

 

아바타 표시

정한기 기자

( 서울, 소비자저널) == 정한기 기자 ( ljk171@gmail.com )입니다. 더 많은 기사를 보시려면 상단의 기자명을 클릭하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