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명동피부관리 스키니태에서는 매일 화장품 바르는법 다르다.송인순 원장

매일 바르는 [화장품] –  화장품 전문가 상담받고 바르는 센스 !!!

학문적으로 ‘화장품 이란 인체를 청결, 미화하여 매력을 더하고 용모를 밝게 변화 시키거나 피부, 모발의 건강을

유지 하기위해  사용되는 제품으로서, 인체 또는 피부에 대한 부작용이 경미한 것이다’고  정의 하고 있다.

동물은 화장품을 사용하지 않는다.  동물 중 유독 인간만 화장품이나 미용을 통해 용모를 매력적으로 변화 시키거나

피부를 아름답게 관리한다.

이렇게 유익한 화장품을 인간은 매일 바른다. 화장품과 대조적으로 의약품은 필요할 때만 사용한다.

이렇게 매일 사용한다는 이유  때문에, 현재 사용하는  화장품 중  어떤 성분이 피부에 유해한지 무해한지,

어디까지 흡수가 되는지 알고 발라야 한다.

 

2

 

▲ 피부를 소중히 생각하는 고객들이 성분표시 유효기간 방부제가 함유돼 있는지 피부미용을 하는 전문가로서 소비자 보호를 위하여 다시 한번 점검     ©송인순

 

필자의 고객은 20~30대가 많은 편이다. 이들 고객 피부를 체크하고 분석하다 보면 10명중 7명은 예민성 트러블 피부로 드러난다.

이럴 때 전문가 상담과 체크는  예민성 관리를 먼저 한 다음, 트러불 관리를 해야 한다.

트러블 관리이든, 예민 관리이든 어떤 화장품 성분이 피부에 반응이 일어나지 않고, 건강하게, 효과적이고,

예뻐질 수 있을까를 알아야 한다.

 

예를 들어 봄철이 되면 가장 많이 나타나는 과민한 신경성 피부 때문에  따가움과 화끈 거림을 호소한 고객이 있다.

이럴 때는, 화장품이 표피의 벽돌 구조인 각질 사이를 메워주고 세포 간 지질의 주요 성분인 세라마이드, 지방산,

콜레스테롤로 이루어져 있는 지질을 복구 해 주는 성분을 함유하고 있으면, 효과가 가장 적절하다.

지질을 복구해 주는 성분으로는 쉐어버터,판테놀,세라마이드 등이 있다.

이 때  과민성 신경성 피부는 수분 성분만 바르게 되면 더욱 따끔 거린다는걸 주의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화장품이란 성분의 안정화를 위하여 방부제 성분과 화학 합성 성분들이 들어갈 수 밖에 없다. 이런 방부제와

화학 성분이 피부 흡수에 경미 하다고 안심 할 수 만은 없다. 앞에서도 지적했지만 화장품은 의약품과는 달리 매일 바르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피부란 화장품과 함께 호흡 작용을 하니까 더욱 그렇다.

실례로 물만 바꾸어도 피부 반응이 일어나는 사람들이 있지 않은가 ?

그렇다면 매일 바르는 화장품에 어떤 성분과 어떤 방부제가 함유돼 있는지 피부미용을 하는 전문가로서 소비자 보호를

위하여 다시 한번 점검 해야한다.

 

피부전문가는 언제나 고객의 건강과, 아름다움을 위하여 화장품에 대한 연구를 계속해야 하며,  화장품 공급업체 또한

수요자 중심의 경영을 인지해야 할 것이다. 매일 피부가 접하는 화장품이 피부 관리에 보탬이 되야지 조금이라도

해가 돼서는 안되므로…

 

1명동 스키니태 에스테틱 대표원장. 예약 1666 – 0595
스키니태는 최신유행,아름다움의 메카인 명동에 있으며
2,30대 내국인과 외국인 관광객이 주요 고객층이다.
22년째 외길 에스테틱 업계에 종사하며 항상 고객들과 호흡하고
소통하기 위해 노력해왔으며 고객들은 어떤 것을 필요로 하는지,
아픈 곳이 어디인지 늘 고민하고 연구해 왔다, 고객의 아름다움만이
아닌 건강한 삶을 생각하고 직원들과 소통하면서 함께 꾸려나가고 있는
결정체가 “스키니태” 에스테틱이다

 

김성기 기자

김성기 기자

( 서울, 소비자저널) == 김성기 기자 ( cisboat@daum.net )입니다. 주 보도분야는 IT 및 중소기업의 제조 및 유통동향 부분입니다. 더 많은 기사를 보시려면 상단의 기자명을 클릭하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