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에어포트, 국내 최초 항공기 수하물 탑재 자동화 장비 도입

<광주,소비자저널==김대혁 기자>

국내 지상조업사 최초 수하물 탑재 자동화 장비 도입

▲ 인천국제공항에서 아시아나에어포트직원들이 새로 도입된 FCBL을 이용하여 수하물 탑재 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온투데이
 
금호아시아나그룹 계열사아시아나에어포트(대표 배오식)가 국내 최초로 수하물 탑재 자동화장비 (Flexible Conveyor Belt Loader (이하 FCBL)를 도입하여 2일부터 인천국제공항에서 운용한다고 10 일 밝혔다.
 
이번에 도입하는 FCBL은 항공기 수하물 탑재작업에 특화된 첨단 지상조업장비이다. 탑재 작업자가 항공기기종에 따라 컨베이어 벨트의 높이 및 형태를 자유롭게 변형시킬 수 있어자동으로 수하물을 항공기 화물칸 내부 끝까지 보다 안전하고 빠르게 운반•적재할 수 있게 해준다.
또한 항공기 손상 예방 센서장착으로 유사시 항공기 접촉 전에 자동으로 장비 작동이 정지되는 등안전관련 추가 기능도 탑재되어 있다.이에 따라 이번 FCBL 도입이 항공기 정시성 확보, 안전성 향상 및수하물/화물 손상 예방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회사측은 전망하고 있다.
FCBL은 이미 영국, 독일, 프랑스 등 유럽의 선진 공항에서는 안전성 및 효율성이 입증되어 널리 사용되고 있는 장비로,국내 지상조업사 중 아시아나에어포트가최초로 도입한다. 타사의 경우 현재 일반 고정식 일자형 컨베이어벨트 장비를 사용하고 있다.
아시아나에어포트는지난 2010년 작업자들의 근골격계 질환 예방을 위해 국내 최초로 흡착식수하물 적재 보조설비 Crane Bridge를인천국제공항에 도입•설치하였다.뿐만 아니라 올해에는 FCBL을 2014년 6월 29일 도입하는 등글로벌 트렌드와 부합하는첨단 지상조업장비에지속적인 투자를 하고 있어 국내 지상조업시장의안전 및 서비스 수준을 선도하는데 앞장서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아시아나에어포트배오식 사장은“신규 장비를 통해 안전성 확보는 물론 지상조업 서비스 품질향상에크게 기여할 수 있어 도입을 결정했다. 또한 주 고객사인 아시아나항공의A380 신규취항과 발맞추어 한차원 높은 지상조업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앞으로도 안전과 품질 경쟁력 향상을 위해서는 그 무엇과도 타협하지 않고 어떠한 투자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대혁 기자

김대혁 기자

( 전남 광주 ) == 김대혁 기자입니다 ( hdk0560@hanmail.net )입니다. 더 많은 기사를 보시려면 상단의 기자명을 클릭하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