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인턴 1,000명채용 주요 도정사업 투입

경기도, 여름방학 250명 등 올해 4차례 나눠 뽑기로==

경기도가 청년실업 문제 해결을 위해 경기도와 산하 공공기관에 올 여름동안 대학생 250명을 인턴으로 채용하는 채용계획을 발표했다. 도는 연간 총 1,000명을 인턴으로 채용할 예정이다.

황성태 경기도 기획조정실장은 15일 브리핑을 열고 “여름과 겨울방학, 학기 등을 이용해 도청과 산하 공공기관에 연인원 1,000명의 인턴을 채용할 계획”이라며 “시범사업으로 오는 27일부터 다음 달 28일까지 5주 동안 26개 산하 공공기관에 모두 250명의 대학생을 인턴으로 채용하겠다.”고 밝혔다.

이 같은 대규모 채용계획은 남 지사의 지시에 따른 것으로 남 지사는 “청년실업과 일자리 미스매칭 문제해결을 위해서는 대학생들의 직업체험이 중요하다. 경기도에서 행정경험을 쌓는다면 좋은 경험이 될 것”이라며 “도와 산하 공공기관의 인턴 채용을 확대하는 것은 물론 31개 시·군에도 인턴채용 확대를 권고하라.”고 기존 30명 채용 수준이었던 인턴 채용계획의 대폭 확대를 주문했다.

남 지사는 또한 “도정 주요사업에 인턴을 배치해 대학생은 경험을 얻고, 도는 참신한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도록 운용하는 게 좋겠다. 이는 대학생들의 참신한 생각과 집단지성을 도의 정책결정 과정에 반영해 도정발전을 위한 아이디어 뱅크로 활용하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도는 인턴을 기존 단순사무 보조에서 벗어나 반려동물테마파크와 스포테인먼트 조성 등 도와 공공기관의 역점사업에 투입하기로 했다. 도는 프로젝트별로 10명씩 팀을 구성해 자료조사, 국내·외 사례분석 등을 실시하도록 한 후 토론회를 개최할 방침이다.

대학생인턴모집기간은 17일부터 21일까지 5일간이며, 도는 24일부터 27일까지 인턴선발과 배치를 완료할 방침이다. 모집대상은 대학(교) 재학생, 휴학생, 졸업자다. 채용분야는 일반 행정과 건설토목, 복지 등 도정 주요 분야이며 선발된 인원에게는 생활임금 수준의 급여와 4대 보험이 지원된다.

경기도는 도의회와 협의해 올해 추경에 약 8억 원을 반영, 이르면 10월부터 도청 및 공공기관에 대학생인턴 250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신유술 기자

 

 

조용금 기자

조용금 기자

( 서울, 소비자저널 ) == 조용금 기자 ( hitechid@hanmail.net )입니다. 광운대 법학과를 졸업하고 현재는 주로 법률과 행정 (의료법률, 의료행정) 분야의 기사를 다루고 있습니다. 더 많은 기사를 보시려면 상단의 기자명을 클릭하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