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M(공익연계마케팅)으로 지역사회 협 · 단체, 관내 기업 · 주민간 상생협력 모델 찾는다,

이른바 CRM (공익연계마케팅· Cause Related Marketing )협약이 잇따르고 있다.

CRM이란 기업 및 단체가 제조, 생산, 판매하는 상품의 판매율에 비례한 금액 혹은 전체 매출액 중 일정 비율을 매월 기부하는 나눔 캠페인을 말한다.

8일 ㈜더블유푸드마켓(대표이사 전종하)이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허동수)와 온라인 푸드마켓 ‘더반찬’의 스타메뉴 판매액의 일부를 기부하는 협약을 맺었다.

사랑의열매_더반찬기부
< 사진 :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제공 >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 사랑의열매 회관을 찾아 김주현 공동모금회 사무총장과 공익연계마케팅 협약식을 가졌다. 협약에 따라 ㈜더블유푸드마켓이 운영하는 온라인 푸드마켓 ‘더반찬’의 스타메뉴 판매액의 3%를 이달부터 오는 12월까지 매월 공동모금회에 기부한다.

스타메뉴는 ㈜더블유푸드마켓의 인기판매 품목을 모아놓은 메뉴로 ‘더반찬’ 홈페이지에서 구매할 수 있다. 협약기간 동안 스타메뉴에는 사랑의열매 로고가 부착되며, 기부금은 저소득 소외계층, 독거노인, 취약계층 여성 지원사업 등에 지원된다.

전 대표이사는 “기부를 통해 사회에 기여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하며 앞으로 더 많은 나눔으로 고객들의 사랑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김주현 사무총장은 “어려운 이웃을 위해 뜻깊은 나눔에 동참하는 더블유푸드마켓에 감사하며 기부금을 꼭 필요한 곳에 소중히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더블유푸드마켓은 국, 반찬, 주스, 디저트 등의 간편가정식을 제조ㆍ유통하는 기업으로 2008년부터 온라인 푸드마켓 브랜드 ‘더반찬’을 운영하고 있다.

또 같은날 전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열매는 군산시 조촌동에 위치한 승강기 유지보수 전문업체인 주식회사 한화엘리베이터와 ‘CRM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화엘리베이터는 도내 엘리베이터를 보수해 얻은 수익의 1%를 전북 사랑의열매에 전달하기로 했다.

이처럼 기업들이 CRM에 관심을 가지게 되는 배경으로는 ‘사회적기업’과 ‘협동조합’ 붐이 그 배경으로 꼽힌다.

이런 CRM 붐이 지역을 기반으로 설립되는 단체나 협동조합이 기획재정부를 통해 ‘지정기부단체’ 등록 이 될 경우, 관내 법인기업들과 CRM협약을 통해 안정적인 활동기반을 마련할 수 있다는 잇점이 있다. 물론 법인기업이 아닌 ‘개인기업’이나 ‘개인’의 경우에는 지정기부단체 인가를 받지 않고도 ‘기부영수증’발급을 통해 기부금을 수령할 수도 있다.

지역을 중심으로 활동하는 비영리단체나 협동조합은 이런 잇점을  잘 활용한다면 관내 소재기업들과 동반 상생 성장할 수 있는 새로운 활로를 찾을 수 있을것이라고 기대된다.

협동조합 연맹을 운영중인 비영리단체 창경포럼의 조용금 대외협력본부장은 “이제 사회적 봉사와 기여도 지역 토종 단체나 조합들이 나서야 할 시점이 아닌가 한다. 관내에서 활동중인 기업이나 주민들이 더 긴밀함으로 교류하고 소통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을 뿐 아니라, 지역기반 생태계 조성에도 새로운 활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또 “포럼이 노원구를 중심으로 2년 전부터 시행착오를 거치면서 경험한 주옥같은 사례를 타 시군구 소재 단체나 조합에도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공익연계마케팅(CRM) 이 지역사회의 서로다른 역활의 구성원들을 소통기반의 교류를 통해 새로운 사회적경제의 신모델로 부상하게 될지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