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시장, -위안부 합의에 중앙정부 강도높게 비판

이재명시장, -위안부 합의에 중앙정부 강도높게 비판

3.1절을 앞둔 27일 이재명 성남시장은 일본군‘위안부’ 피해자들이 공동생활하고 있는 광주 나눔의 집에서 열린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추모제 및 추모관, 유품기록관, 추모공원 착공식에 참석했다.

이 시장은 “제1 의무인 국민의 생명을 지켜주지 못했던 국가가 그 피해자들에게 또 다시 침묵을 강요하고 그 흔적을 지우려고 애쓰고 있다” 라고 지적하고,  “ 푼돈 100억원에 이 수많은 사람들의 천추의 한을 팔았다. 무효다. 피해자들의 동의없는 불가역적 합의는 있을 수 없다.” 며 한·일 정부간 위안부 합의에 대해 중앙정부에 강도 높은 비판을 쏟아냈다.

이어 이 시장은 “역사를 잃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그런데 지금 우리사회 일각에서 아픈 역사를 지우려는 시도가 끊임없이 일어나고 있다.”고 말하고, “모든 사람들이 열심히 일하고 본분을 다했지만 소수의 기득권자들이 국민들의 삶을 파괴하고 나라를 망쳤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추모제에 앞서 나눔의 집에서 생활하고 있는 이옥선 할머니와 나눈 대화 내용을 들어 “할머니께서도 말씀하셨다. ‘내가 이원수를 꼭 갚아야 된다’ 고 하셨다. 그 길은 그들이 원하는 것처럼 우리가 빨리 사라지지 않는 것이다. 우리 어머니 오래 사십시오, 오래 살아서 이 기억을 남기는 것이 어머니가 원수를 갚는 길이다.”라고 말했다.

김응도 기자  ked6465@hanmail.net
원본 기사 보기
기사작성 : http://shilbo.kr

News Syndication by SMBAfroum

소비자저널 편집국

소비자저널 편집국

소비자저널 편집국 계정입니다. 차체 생산 기사가 아닌 참조기사, 인용기사, 공유연대 협약언론사 기사의 경우, '소비자저널편집국'계정으로 보도될 수 있습니다. 더 많은 기사를 보시려면 상단의 기자명을 클릭하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