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흥 관리지역에 첨단연구단지 개발

경기도, 서부지역 성장 이끌게-  판교 테크노밸리와 차별화

경기도가 지난 4월 보금자리주택지구 지정 해제 후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 광명·시흥 공공주택지구 일부 지역을 판교와 같은 첨단연구단지로 개발한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13일 오전  기자회견을 갖고 “경기 서부지역의 성장을 이끌 첨단연구단지 조성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남 지사는 이날 “경기 서부권은 경부축에 비해 첨단연구기능이 상대적으로 열악했다. 성장 잠재력이 높은 서부지역의 미래 산업을 이끌 첨단 산업의 거점 육성이 필요하다.”고 사업추진 배경을 설명했다.

남 지사가 밝힌 첨단연구단지 조성사업구역은 광명·시흥 공공주택지구 해제지역내로 개발면적은 약 66만㎡(20만평)로 총 9,400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경기도는 이 지역을 판교와 같은 첨단연구단지로 조성하기 위해 주거용지를 원천 배제하고 국·내외 첨단기업들의 연구·업무시설뿐 아니라 종사자들을 위한 휴식·문화·엔터테인먼트 시설 등이 복합된 공간으로 조성할 예정이다. 또한 연구단지 설계단계부터 에너지 효율을 최적화하는 차세대 지능형 전력망 시설인 스마트그리드(Smart Grid)와 사물인터넷(IoT) 등을 도입한다.

이 밖에도 판교테크노밸리와 차별화할 수 있는 자동차부품, 기계, 화학, 지능형 로봇 관련 R&D기능을 도입하고 컨설팅, 금융 등 창업·기업지원 서비스와 근로자 교육 및 교류공간도 마련할 예정이다.

도는 이번 첨단연구단지 조성으로 직접적인 고용유발 약 4,600명, 생산유발 약 6,400억 원, 부가가치 유발 약 2,800억 원 정도가 발생해 침체된 지역경제에 큰 활력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첨단연구단지 개발이 완료되면 약 900개사의 입주가 가능하며 7만 명의 고용유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구체적인 개발후보지는 3군데를 검토 중이며 전체 지구개발계획, 기업체의 선호, 지역 주민의 의견수렴 등을 거쳐서 결정할 예정이다.

경기도는 광역기반시설 설치에 대한 국토부 등 정부의 적극적인 협조를 얻어 행정절차 등을 조속히 이행 추진할 계획이다.

남 지사는 “이 사업은 경기도가 더 큰 미래로 나아가기 위한 초석을 마련하는 사업으로 해당지역 주민과 국회의원, 중앙정부 등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당부한 후 “지난 9일 국토부 장관을 만나 이번 사업구상을 소개하고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신유술 기자

조용금 기자

조용금 기자

( 서울, 소비자저널 ) == 조용금 기자 ( hitechid@hanmail.net )입니다. 광운대 법학과를 졸업하고 현재는 주로 법률과 행정 (의료법률, 의료행정) 분야의 기사를 다루고 있습니다. 더 많은 기사를 보시려면 상단의 기자명을 클릭하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