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10대 가구기업 손잡고 상생 모색

글로벌 가구업체 국내 진출- 중저가 제품 수입증가로 경영난 중소업계 지원==

가구공룡 이케아의 국내 진출 이후 날로 어려워져 가는 국내 중소가구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경기도와 국내 10대 가구 기업이 손을 잡았다.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정용주 경기가구연합회장, 국내 10대 가구기업대표, 경인일보 송광석 대표는 13일 오전  판교에 위치한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가구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 및 동반성장을 위한업무협약’을 맺고 국내 가구산업발전을 위해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이날 협약에는 ▲ 한샘, ▲ 리바트, ▲ 퍼시스, ▲ 까사미아, ▲ 에이스침대, ▲ 에넥스, ▲ 일룸, ▲ 시디즈, ▲ 에몬스, ▲ 넵스 등 국내 가구 10개 대기업이 참여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도와 10대 가구기업은 가구 공급자 박람회와 대한민국 가구디자인 공모전 등을 통해 우수 가구 중소기업을 선발하고 이를 지원하게 된다.

가구 공급자 박람회는 중소기업 제품전시와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계약상담 등을 위해 마련된 행사로, 11월 킨텍스에서 열릴 예정이다. 10대 가구 기업은 박람회에 참여한 중소기업 가운데 우수기업을 선발, 협력관계를 맺을 방침이다. 10대 가구기업은 그동안 해외에서 조달했던 물품 납입처를 국내로 전환해 중소가구기업을 지원한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이들 기업이 국내 박람회에 참가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한민국 가구디자인 공모전은 지난 7월 1일부터 시작해 오는 8월 20일까지 진행되며, 공모전 입상작은 오는 11월 지페어 코리아(G-FAIR KOREA)에서 전시된다. 10대 가구기업은 이번 공모전 수상자에게 10대 기업 취업의 특전을 제공할 예정이다.

경기도는 가구 공급자 박람회와 대한민국 가구디자인 공모전 행사의 행정지원을 담당하고, 경기도가구산업연합회는 행사 주관과 우수 중소기업을 발굴해 대기업과 연결해주는 역할을 맡기로 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오늘 협약은 국내 가구 산업의 위기를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동반성장을 통해 극복하는 단초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면서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상생하는 경제연정이 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올해 가구산업 지원을 위해 도비 32억 3000만 원, 중소기업청 지원비 9억 원 등 총 41억 3000만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도는 이를 통해 가구물류센터 및 공동전시판매장 건립, 경기도 가구인증센터 운영, 가구디자인 창작공간 조성, 기술개발, 국내외 마케팅 활성화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신유술 기자

조용금 기자

조용금 기자

( 서울, 소비자저널 ) == 조용금 기자 ( hitechid@hanmail.net )입니다. 광운대 법학과를 졸업하고 현재는 주로 법률과 행정 (의료법률, 의료행정) 분야의 기사를 다루고 있습니다. 더 많은 기사를 보시려면 상단의 기자명을 클릭하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