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C시네마테크’어린이들을 위한 필름제작 워크숍 – 온투데이

‘ACC시네마테크’어린이들을 위한 필름제작 워크숍 – 온투데이

 

영화감독 크리스토퍼 놀란(Christopher Nolan)의 공식 데뷔작은 <미행(Following)>(1998)으로 알려져 있지만, 사실 그는 놀랍게도 7세에 처음으로 8mm 필름카메라로 영화를 찍었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전당장 직무대리 이진식, ACC)과 아시아문화원(원장 이기표, ACI)이 운영하는 ACC시네마테크가 8월 특집프로그램으로 기획한 어린이들이 필름을 직접 이용해 영화를 만들어보는 소규모 워크숍 <어린이들을 위한 영화입문>이 오는 8월 18일(일) ACC문화정보원 라이브러리파크에서 진행된다. 본 프로그램을 통해 참가자들은 실제 필름을 사용해 짧은 영화를 만들어봄으로써 영화의 제작 원리부터 상영까지의 과정을 체험해보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영화를 통한 미디어 올바르게 읽고 이해하기 교육

ACC시네마테크 <어린이들을 위한 영화입문>

현대 사회에서 동영상은 다양한 매체를 통해 노출되고 손쉽게 제작할 수 있게 되었고 특히 유튜브와 같은 플랫폼의 등장은 아이들에게 동영상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하고 창작 욕구를 높이는 역할을 하고 있다.

 

반면 흥미 위주의 영상을 여과 없이 받아들이고 단순히 찍고 보여주는 행위로 인해 동영상을 포함한 다양한 매체를 통한 독해 능력이 저하되기도 한다. 이는 최근 국내에서 미디어 리터러시(Media Literacy, 미디어 올바르게 읽고 이해하기) 교육이 화두가 되고 주요 이유 중에 하나이다.

 

ACC시네마테크의 <어린이들을 위한 영화입문>은 영화를 이용한 미디어 리터러시 교육으로서 실제 여러 종류의 필름에 그림을 그리면서 이미지를 표현하고 직접 자르고 붙이는 작업을 통해 편집과정을 이해하며 완성된 필름을 영사기에 돌려봄으로써 영상의 움직임을 직접 확인해볼 수 있다.

 

아이들은 아날로그 매체들을 이용한 활동을 통해 동영상의 원리를 자연스레 체득하고 즉각적인 구현이 가능한 디지털 기술로 인해 떨어진 상상력을 끌어올려 이미지를 스스로 구현해보는 경험을 할 수 있다.

 

특히 본 워크숍은 필름과 그 영상을 이용한 설치작가로 유명한 변재규 감독 외 영상 전문가들이 직접 아이들의 필름 제작을 지도하고 소통하며 더 탄탄하게 진행될 예정이다.

 

7세~12세의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필름제작 워크숍

제작워크숍, 작품발표회, 상영회로 구성되어 진행

<어린이들을 위한 영화입문> 워크숍은 8월 18일(일) ‘조에트로프(Zoetrope) 제작워크숍’8월 22일(목)‘작품발표회’로 구성되며 참가자 별로 제출한 작품의 편집을 통해 만들어진 최종 작품이 8월 25일(일) 일반인들도 관람할 수 있도록 공개 상영될 예정이다. 최종 완성된 영화는 어린이들의 상상력과 유연함 그리고 현업작가들의 노-하우를 통해 새롭게 만들어질 작품으로 ACC시네마테크의 또 하나의 특별한 작품이 될 것이다.

 

 

김대혁 선임기자 hdk0560@hanmail.net

공유기사 보기
공유기사 : 온투데이

Syndication by SMBAforum.com

아바타 표시

사이트관리자

( 편집국, 소비자저널) == 본 기사는 통상 2이상 기자의 공동기사일 경우 표시되는 프로필입니다. 참여 기자 명단은 기사 하단에 위치해 있습니다. 더 많은 기사를 보시려면 상단의 기자명을 클릭하시면 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