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 자림학교, 발달장애인의 자립과 고용을 위한 기관으로 거듭나야 전주시 소비자저널

구 자림학교, 발달장애인의 자립과 고용을 위한 기관으로 거듭나야
▲사진*최영심 도의원 정책토론회ⓒ전주시 소비자저널

 

[전주시 소비자저널=최훈 기자] 구 자림학교 부지를 전라북도 전체 장애인을 대상으로 한 발달장애인의 자립과 고용을 위한 기관으로 운영되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지난 12일 도의회 세미나실에서 최영심 의원(정의당비례) 주최로 열린 토론회는 발달장애인들의 평생교육과 자립생활을 응원하는 사람들의 모임(발평자사모) 학부모들과 전문가, 전라북도와 전주시 관계자들이 참석해 전주 자림원 부지 활용방안 모색을 위한 열띤 토론을 펼쳤다. 

토론회에 참석한 전라북도와 전주시 관계자는 그동안 자림학교 부지 활용방안에 대해 전북도와 전주시가 협의한 내용과 향후 계획 등 입장을 전달했다. 

이에 대해 정인승 전북장애인부모회 정읍시지회장은 “발달장애인이 평생교육을 통해 취업은 물론이고 평생을 살아가기 위한 준비가 이뤄져서 더 이상 부모 손에 의지하지 않고 스스로 자립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될 것이다”며 “하지만 이런 거시적인 사업이 전주시가 아닌 전북에 있는 장애인들이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전북 장애인들의 거점 허브화 사업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문태성 평화사랑방대표는 그동안 장애인시설에서 발생한 여러 폐단을 지적하며 “구 자림학교를 장애인들이 원스톱으로 시설을 이용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고 운영주체를 투명화하고 수요자 중심의 시설로 거듭날 것”을 주문했다.

현재 전주 선화학교에서 장애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는 한창호 교사는 한국의 대표적인 발달장애인 기업인 베어베터가 현재 중증발달장애인 200명을 고용하고 2018년 매출액이 70억에 이르는 기업으로 성장하기까지의 과정을 소개했다. 

한 교사는 “중증발달장애인 맞춤형 고용 시스템을 구축하고 일자리종합지원센터와 같이 발달장애인의 자립과 고용을 책임질 수 있는 표준모델을 만들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최영심 의원은 “전라북도와 전주시가 구 자림학교를 발달장애인의 자립과 고용연계를 위한 평생학습관으로 추진하기로 한 것은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어“앞으로 전담 TF를 꾸려서 발달장애인들의 잠재적인 능력을 일깨우고 직업,직무 개발과 연계하는 전북형 발달장애인 평생교육지원 센터를 만들기 위해 전북도의 책임있는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The post 구 자림학교, 발달장애인의 자립과 고용을 위한 기관으로 거듭나야 appeared first on 전주시 소비자저널.

공유기사 보기
공유기사 : trochch 전주시 소비자저널 보도자료 및 뉴스

Syndication by SMBAforum.com

아바타 표시

최훈 대표기자

(전주시 소비자저널) == 최훈 기자입니다. 기사제보 : 010-4878-6700, trochch@hanmail.net 더 많은 기사를 보시려면 상단의 기자명을 클릭하시면 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