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탐구]국세청, 심달훈 중부국세청장

“지장+용장=德將(덕장)으로 칭송되는 이가 바로 *심달훈 중부국세청장이다. 상대의 애환을 마치 내 일 처럼 받아들이는 남 다른 스킬을 보유한 부드러운 카리스마의 소유자다.”

심 중부청장(59년. 충북 음성. 고려대)은 과장 시절, 본청 엘리트 코스(감찰-징세-재정기획관 등)를 두루 섭렵하고 시대적, 인사적 타이밍과 흐름에 따라 국세청 요직 법인납세국장에서 세종청사 이전과 함께 징세법무국장을 역임했다.

국세청 법인납세국장은 곧 바로 1급(고공단 가급)으로 승진하는 핵심 요직 중의 요직이다. 그런 그가 지난해 세수부족과 차세대국세행정시스템(現 앤티스)의 최전선 민감분야인 징세법무국 실무국장으로 근무하면서 소위 두 마리 토끼를 다 잡는데 공로가 적지 않았다.

행시 31회 출신이지만, 일반공채-세무대학 출신 등과 여러 임용구분별에 의한 후배들의 인사상 애로-건의사항 들도 경청의 달인답게 고루 수용, 정책에 반영하도록 인사권자에게 보고 권유하는 합리적 센스도 지녔다.

이는 그가 중부국세청 총무과장과 본청 감찰과장(현 청렴세정담당관)을 역임해 국세청 내부직원의 속 마음을 훤히 꿰뚫어 보고 있는데서 비롯된다.

중부국세청장은 산하 세무서가 32개 인데다, 지역적으로 경기-인천, 강원지역 그리고 세원도 다양한 메머드급 1급 지방청으로 국세청 사람들 하면, 한 번쯤은 근무해 보고 싶고, 그렇지 않을 경우 매우 서운(?)할 정도로 도시와 향토적 정서가 함재돼 있는 아기 자기한 지방청이기도 하다.

우수직원과 때론 여러 애환이 서려 있는 중부청 관내, 지역 납세자 또한 다양한 성향을 내포하고 있어 “균형감각+정무적 감각”이 조금이라도 부족하면 원활한 국정 수행에 차질을 빚을 수도 없지 않다는 세정가 안팎의 애정어린 충고도 없지 않다.

한편 심달훈 중부국세청장은 국세청 본청, 서울-중부청에서 갈고 닦은 중견 관리자로써의 리더십을 통해 국세행정의 축소판 중부청에서 그의 모든 역량과 정열을 불사를 계획이다.

■ 심달훈 중부국세청장[프로필]

-59년

-충북 음성

-중대부고

-고려대

-행시31회

-중국 주재관

-중부청 징세과장

-중부청 총무과장

-국세청 징세과장

-국세청 재정기획관

-국세청 감찰담당관(현 청렴세정담당관)

-서울청 국제거래조사국장

-중앙공무원교육원 파견

-중부청 조사3국장

-국세청 법인납세국장

-국세청 징세법무국장(前)

원본 기사 보기
기사작성 : 온투데이

News Syndication by SMBAfroum

소비자저널 편집국

소비자저널 편집국

소비자저널 편집국 계정입니다. 차체 생산 기사가 아닌 참조기사, 인용기사, 공유연대 협약언론사 기사의 경우, '소비자저널편집국'계정으로 보도될 수 있습니다. 더 많은 기사를 보시려면 상단의 기자명을 클릭하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