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간 무더위쉼터 운영으로 어르신 건강 돌본다! 전주시 소비자저널

야간 무더위쉼터 운영으로 어르신 건강 돌본다!
▲사진*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전주시 방문ⓒ전주시 소비자저널

 

[전주시 소비자저널=최훈 기자]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전주시가 무더위와 열대야로부터 홀로거주어르신 등 취약계층을 보호하기 위해 운영하는 야간 무더위쉼터를 찾아 운영상황을 점검했다.

22일 전주시에 따르면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맞춤형 야간 무더위쉼터가 시범 운영되는 금암노인복지관(관장 서양열)을 방문해 무더위쉼터 운영상황을 점검하고 이용 어르신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진 장관은 무더위 쉼터 운영자들을 격려하고, 쉼터 이용 어르신들로부터 이용 시 불편사항과 개선사항 등에 대해 청취했다.

또 진 장관은 전주역 버스승강장을 찾아 전주시가 한여름 버스를 기다리는 승객들이 시원하고 미세먼지 걱정 없이 대기할 수 있도록 조성한 버스승강장 ‘쿨링 에어커튼’ 가동상태 등을 점검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시는 폭염에 취약한 어르신들의 안전과 폭염피애 예방을 위해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7월부터 9월까지 폭염기간 중 한시적으로 금암노인복지관에 맞춤형 야간 무더위쉼터를 운영할 계획이다.

야간 무더위쉼터는 오후 8시부터 다음날 오전 7시까지 운영되며, 쉼터를 이용하는 어르신들의 편안한 휴식과 잠자리 제공을 위해 개인용 텐트 및 침구류 등을 지원하고, 건강체조와 영화상영 등 요일별 야간 프로그램도 운영될 예정이다.

특히 시는 독거노인 생활관리사 등을 통해 주거환경이 열악하거나 온열질환에 노출될 위험이 있는 어르신들을 직접 찾아가 무더위쉼터로 모셔오는 이동편의를 제공하는 등 어르신들이 안전하고 건강하게 여름을 날 수 있도록 지원키로 했다.

시 복지환경국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무더위쉼터로 지정된 곳은 대부분 경로당으로, 폭염취약계층인 어르신들이 주로 이용할 수 있다는 강점이 있으나 경로당 회원 외 주민들이 이용하는데 한계가 있다”면서 “무더위 쉼터 연장운영 활성화 및 시민들의 자유로운 시설이용을 위해서라도 공공시설을 무더위쉼터로 지정·운영 할 수 있도록 정부차원에서 제도적인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향후 야간 무더위쉼터 운영이 가능한 경로당을 추가 선정해 냉방비 등 지원을 통해 야간 무더위 쉼터를 확대 운영, 무더위에 취약한 어르신들의 쉼터 이용 접근성을 높일 방침이다.

The post 야간 무더위쉼터 운영으로 어르신 건강 돌본다! appeared first on 전주시 소비자저널.

공유기사 보기
공유기사 : trochch 전주시 소비자저널 보도자료 및 뉴스

Syndication by SMBAforum.com

아바타 표시

최훈 대표기자

(전주시 소비자저널) == 최훈 기자입니다. 기사제보 : 010-4878-6700, trochch@hanmail.net 더 많은 기사를 보시려면 상단의 기자명을 클릭하시면 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