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출생 가장 큰 원인…'일자리’와 ‘교육비’ – 온투데이

저출생 가장 큰 원인…'일자리’와 ‘교육비’ – 온투데이

 국민들은 저출생의 최대 원인으로 일자리교육비를 꼽았다. 출산여성에 대한 직장 내 차별, 여성의 경력단절도 주요한 원인으로 지적했다. 고령화 시대에 가장 필요한 대책은 노인 일자리라고 언급했으며, ‘건강’, ‘돌봄문제 해결 등이 뒤를 이었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 국민소통실은 20177월부터 20196월까지 누리소통망(SNS) 게시물 31만여 건을 바탕으로 저출생 고령화에 대한 거대자료(빅데이터)를 분석했다.

 

 

  ‘저출생의 원인과 관련한 거대자료(빅데이터) 연관어를 분석한 결과,일자리’, ‘교육()’ 등 경제적 요인과 관련한 핵심어(키워드) 언급량이 가장높게 나타났다. ‘일자리연관어로는 맞벌이’, ‘월급’, ‘청년실업이 언급 순위상위에 등장해 맞벌이가 불가피하지만 취업이 안 돼 출산을 꺼리는 상황을나타냈다. 출산을 고민하고 있는 사람들이 가장 크게 고민하는 비용교육비였으며, ‘주거비가 그 뒤를 이었다.

 

 

한편, 인구정책과 관련한 인식 분석 결과 정년 65세 연장가족 형태와 관련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년 연장관련해서는 고령사회 진입에 따라 논의 필요성에 공감하는 흐름 속에기업의 고임금 부담, 청년 세대와의 일자리 갈등을 우려의 요인으로 꼽았다.

 

   ‘가족 형태와 관련해서는 ‘1인 가구에 대한 관심이 가장 높았으며 ‘2가구에 대한 관심도 상승 추세를 보였다. 1·2인 가구는 돌봄문제, 한부모·미혼모 가구는 양육문제, 다문화 가구는 차별문제를 고민거리로 꼽았다.

 

 

  문체부 국민소통실은 누리소통망 게시물을 통해 표현된 여론을 파악하고그 흐름의 변화를 확인하기 위해 2013년부터 여론 거대자료를 분석해왔다. 국민소통실은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앞으로도 정책 관련 여론 거대자료를 꾸준히 분석해 국민 눈높이에 맞는 정책을 추진하고 소통할 계획이다.

 

<온투데이뉴스-김현호 선임기자>

 

공유기사 보기
공유기사 : 온투데이

Syndication by SMBAforum.com

아바타 표시

사이트관리자

( 편집국, 소비자저널) == 본 기사는 통상 2이상 기자의 공동기사일 경우 표시되는 프로필입니다. 참여 기자 명단은 기사 하단에 위치해 있습니다. 더 많은 기사를 보시려면 상단의 기자명을 클릭하시면 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