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발 분양가 안정책, 전국으로 확산 전주시 소비자저널

전주발 분양가 안정책, 전국으로 확산
▲사진*아파트 단지ⓒ전주시 소비자저널

 

[전주시 소비자저널=최훈 기자] 서민주거안정을 위해 분양가 심사의 전문성과 공정성, 투명성을 높인 전주시의 분양가 심사 제도가 전국으로 확산된다.

특히 향후 전국 모든 자치단체들은 분양가심사위원회 운영시 위원 제척사유를 강화하고, 위원회 위원명단과 회의록을 공개키로 하는 등 분양가심사의 투명성을 높인 전주시의 분양가심사위원회 운영방식이 적용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최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분양가심사위원회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높인 ‘주택법 시행령 일부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

강화된 분양가심사 관련 내용으로는 분양가심사위원회 전문성과 공정성을 강화하기 위해 건축학·건축공학 교수, 전기·기계 전문가, 건설공사비 관련 연구자, 한국감정원 임직원 등의 자격요건을 강화했다.

또한 분양가심사위원회의 운영 내실화 및 투명성 강화를 위해 위원의 제척사유를 강하하고, 위원회 명단 및 회의록을 공개토록 해 분양가심사의 투명성을 높였다.

이는 전주시가 지난 2016년부터 도입·운영해온 것들이다.

실제 시는 공동주택 분양가의 안정을 꾀하고 분양가 심사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지난 2016년 제5대 분양가 심사위원회 구성과정부터 시민의견을 반영하고 회의록 공개를 원칙으로 정해 이를 지켜오고 있다.

민간위원의 경우 모집 과정부터 회의록 공개에 동의하는 사람에 한해 위원으로 위촉했다.

이처럼 시가 분양가심사제도의 투명성을 높인 것은 서민 주거안정 차원에서 상식에서 벗어나는 아파트 분양가에 대해서는 강력히 대응하겠다는 김승수 전주시장의 의지가 담겨있으며, 이는 분양가 심사대상인 공공택지 개발의 경우, 비싼 아파트를 공급하기 위한 것이 목적이 아니라 시민들의 주거안정을 주목적으로 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시는 분양가 심사대상이 아닌 민간택지 개발에 대해서도 고분양가를 억제하기 위해 사업계획승인 신청시부터 사업주체와 인근 주택가격 등을 고려해 분양가가 책정될 수 있도록 협의해나가고 있다.

전주시 생태도시국 관계자는 “시민들의 삶의 터전이 될 공동주택의 분양가가 시민들의 눈높이 맞고 상식에 벗어나지 않는 선에서 책정될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분양가심사위원회 운영의 투명성을 높이는 등 서민주거안정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마련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The post 전주발 분양가 안정책, 전국으로 확산 appeared first on 전주시 소비자저널.

공유기사 보기
공유기사 : trochch 전주시 소비자저널 보도자료 및 뉴스

Syndication by SMBAforum.com

아바타 표시

최훈 대표기자

(전주시 소비자저널) == 최훈 기자입니다. 기사제보 : 010-4878-6700, trochch@hanmail.net 더 많은 기사를 보시려면 상단의 기자명을 클릭하시면 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