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시장, 배우 유해진 광주디자인비엔날레 홍보 대사 위촉 – 온투데이

이용섭 시장, 배우 유해진 광주디자인비엔날레 홍보 대사 위촉 – 온투데이

▲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2019광주디자인비엔날레 홍보대사 위촉식’에 참석해 영화배우 유해진 씨에게 홍보대사 위촉패를 수여하고 있다./광주광역시 제공

– 광주시, 24일 홍보대사 위촉…디자인비엔날레 홍보 본격화
– 인간적이고 친근한 이미지 비엔날레 주제 ‘휴머니티’에 적합
– 주요 행사 참석, 홍보영상물 제작 등 다양한 활동 참여 예정

 

 인간적이고 친근한 이미지로 국민의 사랑을 받고 있는 영화배우 유해진 씨가 2019광주디자인비엔날레 홍보대사로 나선다.

 

광주광역시는 24일 서울 여의도 메리어트 호텔에서 제8회 2019 광주디자인비엔날레 홍보대사 위촉식을 갖고 유해진 씨를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유해진 씨는 지난 1997년 데뷔 이래 다수의 영화에 출연하는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2019광주디자인비엔날레 행사 주제인 ‘휴머니티(HUMANITY)’와 가장 적합한 배우로 인간적이고 유머스러한 이미지로 국민들로부터 사랑을 받고 있다.

 

 광주시는 2017년도 영화 ‘택시운전사’에서 광주시민 역할로 출현하여 우리 지역과 인연이 있는 배우이고, 유 씨 개인적으로도 문화예술 분야에 대한 조예가 깊어 2019광주디자인비엔날레의 이미지에 적합하다고 위촉 배경을 설명했다.

 

 이날 이용섭 시장으로부터 홍보대사 위촉장을 받은 유 씨는 “전통을 자랑하는 세계적인 디자인비엔날레의 홍보대사로 활동하게 된 것을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세계수영선수권대회로 높아진 광주의 국제적 도시 위상에 걸맞게 광주디자인비엔날레를 성공 개최하도록 홍보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유 씨는 2019광주디자인비엔날레 주요행사 참석, 홍보 영상물 제작, 휴대전화 컬러링 서비스 제작 등 다양한 활동에 참여할 예정이다.

 

 이용섭 시장은 “디자인의 가치가 광주정신과 만나게 되면 문화도시 광주만의 독특한 디자인을 창조할 수 있을 것이다”면서 “배우 유해진 씨는 택시운전사 등에서 인간다움을 열연해 국민의 마음을 움직였던 만큼 디자인의 휴머니티를 추구하는 제8회 광주디자인비엔날레에 딱 맞는 최적의 홍보대사다”며 “광주디자인비엔날레에 국민과 세계인의 마음을 이끌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2019광주디자인비엔날레는 ‘휴머니티(HUMANITY)’를 주제로 오는 9월7일부터 10월31일까지 광주비엔날레전시관과 광주디자인센터 등에서 개최된다.

휴머니티(HUMANITY : Human + Community) 란  인간다움과 소통의 결합을 의미하며, 이는 개인단위에서 공동체로 확장된 공동체로 ‘나’를 둘러싼 주변 존재들을 배려하며 상생함을 의미한다.   행사는 ▲본 전시 ▲특별전 ▲국제학술행사 등 인간과 공동체를 위한 상생과 배려를 통해 인류애를 실천하고자 하는 디자인의 본질과 역할, 그 가치 실현의 이야기를 시민과 함께 공유하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김대혁 기자 hdk0560@hanmail.net

 

공유기사 보기
공유기사 : 온투데이

Syndication by SMBAforum.com

아바타 표시

사이트관리자

( 편집국, 소비자저널) == 본 기사는 통상 2이상 기자의 공동기사일 경우 표시되는 프로필입니다. 참여 기자 명단은 기사 하단에 위치해 있습니다. 더 많은 기사를 보시려면 상단의 기자명을 클릭하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