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지사,“사회적 약자 배려하는 세밀한 정책을”


이낙연 전라남도지사는 4일 ‘크게 보고 작게 살핀다’는 ‘대관소찰(大觀小察)’을 강조하며 “도청의 모든 부서가 그늘진 곳을 살피고, 서민 등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는 세밀한 정책을 찾아내고 시행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도청 왕인실에서 열린 2016년 시무식에서 “대관은 고위간부들과 제가 주력하고, 직원들은 작게 살피자는 소찰을 특별히 강조하고 싶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도청 내 비정규직 26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해 임용 ▲영세상인 등을 위해 전국에서 처음으로 신협 일수대출 이자율을 대폭 인하 ▲도청과 산하기관의 여직원 보건휴가를 급료 손해 없이 실시하도록 전국 최초로 ‘공무원 복무조례’에 명문화 예정 등 연말연시 전남도가 한 일을 소개하며 “직원들이 각자 분야에서 이런 정책들을 찾아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모든 부서가 그늘진 곳에 햇빛을 비추는 행정을 펼쳐야 한다. 정책의 사각지대에 방치된 사람들, 주민들이 불편을 견디며 사시는 곳, 도청의 사업이 제대로 진행되지 않는 분야를 찾아 해결해주기 바란다”며 “이는 도정 목표 ‘활기’, ‘매력’, ‘온정’ 가운데 ‘온정’에 해당하는 ‘서민행보 도정’으로 부서마다 좋은 ‘온정의 정책을 개발해주길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이 지사는 “좋은 정책은 구체성과 실효성을 가져야 한다”며 “구체성과 실효성을 가진 약자보호정책을 개발하고 시행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원본 기사 보기
기사작성 : 온투데이

News Syndication by SMBAfroum

소비자저널 편집국

소비자저널 편집국

소비자저널 편집국 계정입니다. 차체 생산 기사가 아닌 참조기사, 인용기사, 공유연대 협약언론사 기사의 경우, '소비자저널편집국'계정으로 보도될 수 있습니다. 더 많은 기사를 보시려면 상단의 기자명을 클릭하시면 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