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하영 시장 “사람에 투자하는 교육도시 만든다” 김포시, 전국 최초 중·고교 수학여행비 지원 김포시 소비자저널

양곡고 첫 사례학생 전원 30만 원씩 지원

20개 중고교 5400명 대상16억 예산 확보

정하영 시장 “사람에 투자하는 교육도시 만든다” 김포시, 전국 최초 중·고교 수학여행비 지원
▲사진=수학여행비 지원(양곡고) ⓒ김포시 소비자저널

 

[김포시 소비자저널=홍완호 대표기자]  김포시(시장 정하영)가 전국 최초로 관내 중‧고등학교 학생들에게 수학여행(숙박형체험학습) 비용을 지원하기로 결정하고 그 첫 사례로 양곡고등학교 수학여행 참여 학생 전원에게 수학여행비를 지원한다.

 

그동안 저소득 가정 학생에 대한 선별 지원은 있었지만 지방정부가 관내 전체 학생에게 일괄 지원하는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김포시는 지난 3일부터 5일까지 2박 3일 일정으로 수학여행을 다녀온 양곡고등학교 학생 184명 모두에게 1인당 30만 원의 경비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김포시는 수학여행비 지원을 위해 지난해 12월부터 보건복지부와 사회보장제도 사전협의를 진행해 올해 2월 완료했다. 이어 3월 1차 추경 예산안에 반영한 뒤 시의회의 동의를 얻었다.

 

김포시의 조사에 따르면 김포시 관내 학교는 올해 특수학교를 포함 중‧고등학교 36개교 중 20개 학교가 수학여행을 다녀올 예정이다.

 

김포시는 이를 기초로 중‧고등학교 2학년 1인당 최대 30만 원씩 학생 5,400명의 수학여행비 지원 예산 16억 2000만 원을 확보했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세월호 참사 이후 위축된 수학여행을 활성화 해 청소년에게 창의적인 체험활동 기회를 제공하고, 학부모의 교육경비 부담도 경감하기 위해 수학여행비 지원을 준비했다”며 “당초 고등학교만 대상으로 준비했지만 보편적 교육복지 확대를 위해 중학교도 포함시켰다”고 말했다.

 

이어 “학창시절 수학여행은 두고두고 추억이 되는 설레는 여행이다. 하지만 세월호 참사로 수학여행이 위축돼 무척이나 안타까운 마음이었다”면서 “김포시의 학생들이 잠시나마 학교를 벗어나 차별 없이 행복한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예산안을 원안 통과시켜 준 시의회 의원님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김포시 관내 중‧고등학교 학생은 재학 중 각 1회씩 김포시의 지원으로 수학여행을 다녀오게 됐다.

 

김포시는 학사 일정이 진행된 점을 감안해 시행 첫 해인 올해 1학기는 수학여행을 다녀온 뒤 소급 지원하고, 2학기부터는 사전 지급할 예정이다.

 

양곡고 2학년 김소언 학생은 “설렘을 가득 안고 다녀왔던 제주도 수학여행은 학업 스트레스와 피로에 묻혀있던 우리를 힐링과 자유로 뛰어들게 해줬다”면서 “재충전 후 다시 시작이다. 터닝포인트가 됐던 수학여행”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민선7기 출범과 함께 정하영 시장은 “인구 50만 명 중견도시로 발돋움하는 김포시의 미래는 청소년에 달려 있다. 김포의 미래를 위해 ‘사람에 투자하는 교육도시’를 목표로 세웠다”면서 “교육예산 연 500억 원을 편성, 보편적 교육복지 실현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김포시는 올해부터 중·고생 수학여행비 지원 외에도 중학교 신입생 교복구입비 지원, 고교 전면 무상급식을 실시하고 있다.

 

 

The post 정하영 시장 “사람에 투자하는 교육도시 만든다” 김포시, 전국 최초 중·고교 수학여행비 지원 appeared first on 김포시 소비자저널.

공유기사 보기
공유기사 : 홍완호 대표기자 김포시 소비자저널 보도자료 및 뉴스

Syndication by SMBAforum.com

홍완호 기자

홍완호 기자

경기도 김포시 관련 행정소식, 소비자정책, 소비자정보, 생산자소식 중심의 기사를 보도중인 김포시 소비자저널(대표 홍완호) 편집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