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90년대 연예 매니지먼트 산업 포문 연 거성(巨星), 하용수 간암 투쟁중 별세

패션 디자이너이자 영화배우로, ‘스타메이커’, ‘대중문화계의 미다스의 손’으로 불렸던 하용수(본명 박순식) 씨가 5일 별세했다. 향년 69세.

배우 이정재 데뷔 전 프랑스에서 고 하용수(왼쪽)씨와 배우 이정재(오른쪽).
배우 이정재 데뷔 전 프랑스에서 고 하용수(왼쪽)씨와 배우 이정재(오른쪽).

고인은 고등학교 재학시절 코카콜라 모델로 데뷔했고 한양대 행정학고를 졸업한 후 1969년 TBC 공채 탤런트 7기로 연예계에 발을 디뎠다. 이장호 감독의 연출 데뷔작으로 당대 청춘들을 사로잡았던 영화 ‘별들의 고향’(1974)와 ‘혈류’ ‘물보라’ ‘명동에서 첫사랑을’ 등에 출연했다.

불모지나 다름없던 국내 연예계에 매니지먼트라는 사업 분야를 선보인 그는당시 서울의 한 팥빙수 가게 아르바이트생으로 일하던 이정재를 보고 한 눈에 스타가 될 것을 확신하고 그를 트레이닝했다는 일화는 널리 알려진 사실. 이 밖에도 최민수, 손창민, 오연수, 이미숙, 황신혜, 주진모,예지원 등을 발굴해 ‘스타제조기’로 불렸다.

고인 하용수씨와 배우 안성기씨

고인의 장례는 오는 6일 오전 9시부터 서울 용산구 순천향병원 장례식장에서 3일장으로 치러진다. 장지는 경기 양주시 하늘계단이다.

소비자저널 편집국

소비자저널 편집국

소비자저널 편집국 계정입니다. 차체 생산 기사가 아닌 참조기사, 인용기사, 공유연대 협약언론사 기사의 경우, '소비자저널편집국'계정으로 보도될 수 있습니다. 더 많은 기사를 보시려면 상단의 기자명을 클릭하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