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찾아가는‘스마트 도서관’운영 동작구 소비자저널

납세자보호관은 세무조사 및 일반 지방세에 대한 업무처리과정에서 공무원의 법령 위반, 재량 남용 등으로 납세자의 권리가 부당하게 침해되거나 침해가 예상되는 경우 납세자의 권리를 보호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사진=동작구, 납세자보호관제 전격 실시ⓒ동작구소비자저널
[동작구소비자저널=이종무기자]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구민들의 납세관련 민원에 대해 처리하고 상담해주는 ‘납세자보호관제’를 실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지방세 관련 업무 경력 7년 이상 공무원이 지방세 기한연장, 징수유예 등 구민들의 고충을 해소해준다.

구는 이달 6일(목) 관련 조례를 제정, 내년 11()부터 감사담당관에 납세자 보호관을 배치하고 세무민원을 처리할 계획이다.

납세자가 감사담당관에 방문해 신청서를 작성하면 세무부서와 협의와 중재를 거쳐 나온 결과납세자에게 통보하게 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징수과(☎820-9020)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홍관표 징수과장은 “이번 납세자보호관 제도 실시구민들의 납세 권리가 보호되고 세무행정의 신뢰도도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구민들의 지방세 관련 권리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The post 동작구, 찾아가는‘스마트 도서관’운영 appeared first on 동작구소비자저널.

공유기사 보기
공유기사 : moo22887755 동작구 소비자저널 보도자료 및 뉴스

Syndication by SMBAforu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