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의 미래는 관광산업” 김포시 소비자저널

정하영 시장, 13개 읍면동 순회 건의사항 추진현황 설명회 마무리

김포의 관광은 접경지역과 도시형 두 축을 중심으로 방안 마련

▲사진=“김포의 미래는 관광산업”…정하영 김포시장 건의사항 추진현황 설명회 마무리 ⓒ 김포시 소비자저널
[김포시 소비자저널=홍완 호 기자]  정하영 김포시장이 관광산업을 김포의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선정하고 민선7기 최대 역점사업으로 추진한다.

정하영 시장은 지난 11월 21일부터 30일까지 진행된 13개 읍면동 순회 소통행정인 ‘민선7기 소통행정 건의사항 추진현황 설명회’에서 “김포의 미래를 고민해 왔다. 김포에 더 이상의 공장은 필요 없다. 앞으로 김포의 100년을 먹여 살릴 사업은 평화와 생태를 중심으로 한 관광산업뿐”이라고 역설했다.

이어 정 시장은 “김포는 순천만보다 더 아름다운 한강하구를 가지고 있다. 시암리를 포함한 김포의 접경지역은 지난 70년 동안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아 천혜의 자연환경이 보전된 축복의 땅”이라며 “접경지역을 중심으로 하는 관광산업을 준비하려 한다”고 말했다.

정하영 시장은 “김포의 관광산업은 자연환경을 활용한 접경지역 축과 역사와 문화를 간직하고 있는 도시형 축 두 축을 중심으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접경지역 관광은 남북평화시대를 맞아 그동안 접근이 어려웠던 민간인통제구역 내 한강하구와 철조망, 북한 땅을 한 눈에 바라볼 수 있는 해강안 일주도로 가칭 ‘평화로’를 건설하고, 애기봉평화생태공원 등 한강하구 일대의 역사, 문화, 평화, 생태 관광자원을 벨트로 묶는 계획이다.

도시형 관광은 관광객들이 역사와 문화를 접할 수 있도록 ‘아트빌리지~라베니체’, ‘구래동 일대’, ‘월곶면 군하리 일대’에 ‘문화의 거리’를 조성하는 구상이다.

또 하나 생태관광은 자연이 잘 보전된 시암리 습지와 천연기념물인 재두루미를 활용한 관광이다. 김포시는 조류를 포함한 다양한 생물들의 서식처를 조성, 시민들이 자연 속에서 살아가는 생물들을 관찰하고, 자연·생태 체험학습의 장으로 이용하기 위해 한강신도시 내에 조성된 김포한강야생조류생태공원의 운영 및 관리 조례를 제정했다.

한편, 13개 읍면동 순회 ‘민선7기 소통행정 건의사항 추진현황 설명회’는 민선7기 출범 직후인 지난 7월 말 현장행정을 통해 접수된 각종 민원에 대한 추진현황과 내년도 본예산 편성을 시민에게 직접 설명하기 위해 마련됐다.

설명회는 21일 양촌읍·하성면·대곶면·장기본동, 22일 운양동, 23일 고촌읍·김포본동·풍무동·사우동, 29일 월곶면·통진읍, 30일 구래동·장기동에서 개최됐다.

정하영 시장은 “취임 직후 진행한 소통행정에서 시민여러분께서 주신 숙제가 216건이다. 그동안 각 부서에서 꼼꼼히 검토했다. 행정의 기본은 명확해야 한다는 게 저의 방침이다. 되는 것은 언제까지 어떻게 된다고 추진경과를, 안 되는 것은 왜 안 된다고 설명해야 한다”고 설명회의 의의를 밝혔다.

2주에 걸쳐 숨 가쁘게 진행된 추진현황 설명회는 30일 장기동을 마지막으로 대단원을 내렸다.

정하영 시장은 “김포시는 그동안 김포도시철도 건설을 위해 수많은 현안을 뒤로 미뤄 왔기에 재정 압박은 여전하다. 따라서 여러분들이 주신 숙제들은 우선순위를 정해 시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는 부분부터 하려 한다”고 이해를 구했다.

이어 “상하반기에 한 차례씩 읍면동 순회 현장행정을 통해 시정에 대해 보고 드리고 새로운 숙제를 받는 자리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The post “김포의 미래는 관광산업” appeared first on 김포시 소비자저널.

공유기사 보기
공유기사 : usseyo 김포시 소비자저널 보도자료 및 뉴스

Syndication by SMBAforum.com

홍완호 기자

홍완호 기자

경기도 김포시 관련 행정소식, 소비자정책, 소비자정보, 생산자소식 중심의 기사를 보도중인 김포시 소비자저널(대표 홍완호) 편집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