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국세청, 입성 난공불락 서울청 고공단 – 온투데이

[단독]국세청, 입성 난공불락 서울청 고공단 – 온투데이

▲수도 서울국세청 고공단 국장급 인사는 그 핵심이 조사국장이라 해도 결코 지나친 과언이 아니다. 문재인 정부 들어서 국세청 특히 서울국세청 조사국장 등은 저마다 주요 역할과 특별한 임무를 띠고 있다. TK출신과 비고시 출신은 입성이 난공불락에 가깝다는 세정가와 국세청 안팎의 여론도 없지 않다.<사진은 청와대 전경>    

©온투데이뉴스-김현호 선임기자.

 

[김현호 선임기자의 미리 가보는 국세청 인사]…@국세청(청장. 한승희) 고공단 인사에서 서울국세청 고공단 국장급 만큼, 입성하기가 어려운 곳은 없어 이같은 분위기가 다가올 인사에서도 그대로 반영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섞인 전망이 나오고 있어 관심.

 

실제로 서울국세청의 경우 이번에 전보대상(1년 근무기준+행시37~8회), 고시(행시)출신 조사국장 다수 금지 분위기 등과 함께 송기봉 성실납세지원국장(전북. 행시38회)과 이준오 조사3국장(전북. 행시37회) 등이 영전 및 전보대상으로 분류되고 있다는 게 세정가와 국세청 안팎의 그간 인사상 흐름에 따른 중론.

 

이에 비해, 근무 6개월여 째를 맞이하고 있는 고공단 국장급은 임광현 조사1국장, 한재연 조사2국장, 임성빈 조사4국장, 김동일 국제거래조사국장 등으로 이들 4인의 국장급은 이번 인사에서 전보대상이 아닐 것 같다는 세정가의 전언도 없지 않은 상황.

 

특히 외부파견에서 돌아오는 김태호 국장(경북.행시38회=국가인재원), 정재수 국장(경북. 행시39회=국방대학원) 등의 TK출신 국장급과 비고시출신 국장급의 이곳 서울청 국장급 입성의 경우, 만만찮은 분위기 속에 이들에겐 난공불락의 서울청 국장급 인사분위기도 어렵지 않게 감지되고 있는 실정.

 

한편 미국 국세청 파견에서 복귀하는 송바우 국장(전북. 행시38회)의 경우 중부청이나 부산청 국장급으로 갈 수 있어 송 국장의 경우 다소 여유가 있는 셈이라는 세정가와 국세청 안팎 인사통들의 전언.

 

[서울국세청 고공단 국장급 면면]

-임광현 조사1국장…69년. 충남 홍성. 강서고. 연세대. 행시38회

-한재연 조사2국장…66년. 충북 충주. 충주고. 서울대. 행시37회

-이준오 조사3국장…67년. 전북 고창. 진흥고. 서울대. 행시37회

-임성빈 조사4국장…65년. 부산. *경남고. 서울대. 행시37회

-김동일 국제거래조사국장…66년. 경남 진주. 진주 동명고. 서울대. 행시38회

-송기봉 성실납세지원국장…65년. 전북 고창. 한양공고. 성균관대. 행시38회

*<TK출신+비고시출신 고공단 국장급 전무> 

 

<정보와 팩트에 충실한, 온투데이뉴스=김현호 선임기자>

()010-5398-5864…이메일:hhkim5869@daum.net

 

 

 

 

공유기사 보기
공유기사 : 온투데이

Syndication by SMBAforum.com

아바타 표시

사이트관리자

( 편집국, 소비자저널) == 본 기사는 통상 2이상 기자의 공동기사일 경우 표시되는 프로필입니다. 참여 기자 명단은 기사 하단에 위치해 있습니다. 더 많은 기사를 보시려면 상단의 기자명을 클릭하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