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디지털 선도국과 국제협력 강화 – 온투데이

행안부, 디지털 선도국과 국제협력 강화 – 온투데이

 행정안전부 김부겸 장관은 인공지능(AI) 시대에 대비하고 국제사회와 전자정부의 미래를 논의하기 위해 프랑스와 이스라엘을 방문한다.

김부겸 장관은 19일(현지시간) 프랑스에서 무니르 마주비(Mounir Mahjoubi) 디지털 국무장관을 만나 공공분야 인공지능 전략과 민관 협력 방안에 대해서 협의하고, 글로벌 디지털안전 그룹인 앤시스(ANSYS)에 방문하여 첨단기술분야(항공, 고속철도, 자율주행차 등)의 디지털 안전에 대해서 살펴볼 예정이다.

20일부터는 이스라엘에서 열리는 제5회 D9 장관회의(전자정부 선도국 장관급 협의체)에 참석한다.

D9 장관회의는 ’14년 한국과 영국의 주도로 만들어졌으며, 국제사회의 전자정부 흐름을 선도하고 디지털 정책의 주요방향을 정립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이번 회의에서는 기존 회원국 7개국의 만장일치로 포르투갈과 멕시코가 신규회원국으로 가입하게 되며, 이에 따라 D9은 지역별 다양성 확대를 통해 디지털 선도국 협의체로서 그 위상을 강화하게 되었다.

올해 D9 장관회의에서 참석국간 정부 내 AI활용 윤리원칙을 논의하고, 향후 D9 국가간 합의를 통해 정부 AI활용 윤리원칙을 발표할 계획이다.

또한, 선도국 장관들은 D9 회원국과 비회원국간의 협력방안을 포함한 D9 장관회의의 미래전략 논의를 통해 향후 D9의 나아갈 방향을 구체화한다.

향후, D9 공식웹사이트를 구축하고 전담인력 확보 노력을 통해 내실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한국은 이번 회의에 참석하는 이스라엘, 캐나다, 우루과이 전자정부 담당 장관과의 양자면담을 통해 AI우수사례 공유, 중남미 협력강화, 사이버 보안 등 각 국가별 특색에 맞추어 전자정부 협력방안을 구체화한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디지털 전환은 전 세계가 함께 준비해야 하는 중요한 시대적 흐름이다.”라며, “디지털 선도국과 함께 각 정부의 AI활용 전략과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AI활용의 윤리문제도 면밀히 검토하여 디지털사회를 준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다음 D9 장관회의는 2019년 우루과이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온투데이뉴스-김현호 선임기자>

공유기사 보기
공유기사 : 온투데이

Syndication by SMBAforum.com

사이트관리자

( 편집국, 소비자저널) == 본 기사는 통상 2이상 기자의 공동기사일 경우 표시되는 프로필입니다. 참여 기자 명단은 기사 하단에 위치해 있습니다. 더 많은 기사를 보시려면 상단의 기자명을 클릭하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