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인도 모디 총리 면담 – 온투데이

김정숙 여사, 인도 모디 총리 면담 – 온투데이

▲인도 주빈으로 초청된 대통령 영부인 김정숙 여사<사진 왼쪽>가 지난 5일 인도 모디 총리<사진 오른쪽>와 총리관저에서 면담을 갖고 있다.

 ©온투데이뉴스-김현호 선임기자.

 

“김정숙 여사는 지난 5일 15시55분(현지시간)부터 16시20분까지 25분 동안 총리관저에서 모디 총리와 면담을 가졌다”고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6일 밝혔다. 

 

<김정숙 여사, 모디 총리 면담 관련 브리핑>

 

김정숙 여사는 “제가 처음 단독으로 인도에 오는 것이 쉬운 결정은 아니었다. 그런데 총리께서 주빈으로 저를 초청해 주셨고, 각 부처에도 잘 배려하라는 지시를 해 주셔서 큰 힘이 되었다. 또한 사비타 코빈드 대통령 영부인의 오찬, 수시마 스와라지 외교장관과의 만남, IT학교 방문 등을 하는데 있어 의전과 경호 측면에서 더욱 세심한 배려를 해 주신 데 대해 깊은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 바쁘신 가운데에도 저와 대표단을 환대해 주신 데 대해서도 감사드린다”고 고 부 대변인은 밝혔다. 

 

이에 대해 모디 총리는 “인도의 가장 큰 축제인 디왈리 축제와 허왕후 기념공원 착공식을 개최하는 데 있어 여사님을 주빈으로 모시게 되어 큰 영광이라고 생각한다. 여사님께서 허왕후의 고향이었던 인도를 고향처럼 생각하고 편안하게 지내시기를 바란다. 저희들은 모두 크게 환영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여사는 “문 대통령은 아유디아의 허왕후 기념공원 착공식을 축하하기 위해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보냈다. 그리고 디왈리 축제에는 제가 주빈으로 참석하여 축하하게 되었다. 이러한 양 정상의 배려 덕분에 2천년 전 김수로왕과 허왕후의 사랑으로 시작된 양국 간의 특별한 인연이 오늘날의 동반자 관계로 발전할 수 있게 되었다. 문 대통령께서는 모디 총리께서 추진하고 있는 신동방정책과 문 대통령의 신남방정책이 미래 지향적인 협력, 인적 교류, 체육·문화 등에서 조화로운 시너지 효과를 내면서 아시아 발전에 크게 기여하기를 바란다는 신념을 가지고 있다”며 “이를 모디 총리와 함께 추진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모디 총리는 “아유디아의 허왕후 기념공원은 2천년 동안 이어온 양국 관계가 복원되고 전세계에 그 깊은 관계를 잘 보여줄 뿐 아니라 자라나는 차세대에게도 양국 관계의 연속성을 보여주는 것이라 생각한다. 이번 여사의 방문으로 양국의 차세대들이 미래를 함께 열어나가는 데 큰 힘을 얻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모디 총리는 “문 대통령이 친서를 통해 양국 관계 발전에 대한 의지와 함께 서울평화상 수상에 대한 축하메시지를 전해 준 데 대해 진심으로 감사하다. 또한 문 대통령은 제가 보내드린 모디 재킷을 입고 찍은 사진을 SNS에 올려 인도에서도 무척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진심으로 감사하다. 만난지는 얼마 되지 않았지만 문 대통령은 오랫동안 안 것처럼 친근감을 주는 진정한 친구이자 동반자라고 생각한다. 안부를 전해 달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모디 총리는 가급적 이른 시일 내에 방한하고 싶다는 뜻을 전했습니다. 

 

<온투데이뉴스-김현호 선임기자>

 

 

공유기사 보기
공유기사 : 온투데이

Syndication by SMBAforum.com

사이트관리자

( 편집국, 소비자저널) == 본 기사는 통상 2이상 기자의 공동기사일 경우 표시되는 프로필입니다. 참여 기자 명단은 기사 하단에 위치해 있습니다. 더 많은 기사를 보시려면 상단의 기자명을 클릭하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