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장관, 제8회 한·중·일 관광장관회의 참석 – 온투데이

도 장관, 제8회 한·중·일 관광장관회의 참석 – 온투데이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장관은 1026()부터 28()까지 중국 쑤저우 시에서 열리는 8회 한··일 관광장관회의에 참석한다.중국에서는 뤄수강 문화여유부장이, 일본에서는 이시이 케이이치 국토교통성대신이 참석할 예정이다.

 

··일 관광장관회의는 3국 간 상호 관광교류와 협력 확대 방안을논의하기 위해 순차적(한국 일본 중국)으로 개최하고 있는 정부 간 회의다. 특히 이번 회의는 지난 2015년 일본 도쿄에서 개최된 이후 3년여 만에 재개되는 것으로서, 3국의 정부인사 외에도 각국의 관광업계 대표 등 300여 명(··일 각 100여 명)이 회의에 참석해 3국의 관광산업이 동반 성장할 수 있는 청사진을 함께 그려 나간다.

 

도 장관, 남북관광 활성화를 위한 중국과 일본의 지지와 협력 요청,

인위적인 조치 등으로 3국 간 인적교류가 축소되어서는 안 됨을 강조

 

  도종환 장관은 본회의 기조연설에서 3국 간의 활발한 관광 교류·협력을 통해 동북아 지역의 영구적인 평화·안정·번영을 이룩할 수 있도록 정부와 민간 차원에서 함께 노력할 것을 제안하고, 남북관광 교류 활성화를 위한 협력 사업에 대한 중국과 일본의 적극적인 지지와 참여를 당부한다.

 

  특히 3국 간의 활발하고도 자유로운 인적교류는 3국 간 관광협력의 기초가 되는 가장 중요한 전제 조건이므로 정치·외교적인 갈등 등을 이유로인위적인 조치에 의해 3국 간 인적교류가 축소되어서는 안 된다는 점을 강조할 예정이다.

 

  또한 3국의 올림픽 연쇄 개최와 남북 간 평화 분위기 조성을 계기로 3국 간 관광 분야에서의 협력을 더욱 실질적이고 구체적으로 추진함으로써 공조체계를 단단히하고 동아시아가 세계 관광의 새로운 중심지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제안한다. 아울러 2018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하고 이를 관광과 연계해 활용한 경험들도 중국, 일본과도 적극적으로 공유할 것을 약속한다. 한중 및 한일 등, 양국 관광 관련 현안에대해서는 양국 관광회담을 개최해 논의할 계획이다.

 

  아울러 한··3국은 역내 관광교류를 확대하고 3국을 하나의 관광목적지로 육성해 역외 관광객 유치도 확대할 수 있도록 협력하는 쑤저우 선언을 발표한다.

 

  쑤저우 선언문에는 비자 및 통관 정책 간소화, 항공노선 확대 등, ··일 역내 인적교류 편의 제고를 통한 한··일 신()관광교류시대 개막, 각국이 보유한 세계문화유산 및 무형문화재 등 문화자원을 활용한관광상품 개발을 통한 인문교류 협력 강화, 올림픽 연쇄 개최 계기 역내·외 관광객 유치를 확대하기 위한 협력 추진, ··3국 청소년 교육관광을 확대하기 위한 정책 적극 실시, 3국을 공동 목적지로 한관광상품 개발 추진 및 이를 통한 역외 관광객 유치 확대를 위한 동아시아방문(Visit East Asia)’ 캠페인 공동 추진, ··3국 지방관광 활성화를위한 지역 간 관광교류 및 지방관광상품 확충 지원 등의 내용을 담는다.

 

  도종환 장관은 남북이 스포츠를 통해 상상하지 못했던 성과를 냈듯이,··일이 관광을 통해 동북아 지역에서의 평화와 협력, 그리고 경제활성화라는커다란 열매를 맺을 수 있도록 힘과 지혜를 함께 모을 수 있기를 바란다.”라며, “이번 한··일 관광장관회의를 통해 실질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3국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을 당부했다.

 

 

<온투데이뉴스-김현호 선임기자>

 

공유기사 보기
공유기사 : 온투데이

Syndication by SMBAforum.com

아바타 표시

사이트관리자

( 편집국, 소비자저널) == 본 기사는 통상 2이상 기자의 공동기사일 경우 표시되는 프로필입니다. 참여 기자 명단은 기사 하단에 위치해 있습니다. 더 많은 기사를 보시려면 상단의 기자명을 클릭하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