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안여객선 현대화펀드 1호 선박, 첫 항해! – 온투데이

연안여객선 현대화펀드 1호 선박, 첫 항해! – 온투데이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지난 17일(수) 오후 1시 전남 완도 연안여객선 터미널에서 「연안여객선 현대화펀드」 1호 지원선박인 ‘실버 클라우드 호’의 취항식을 가졌다.

 

취항식에는 박준영 해양수산부 기획조정실장을 비롯하여 운항 선사인 한 일고속과 건조사 인 대선조선의 대표이사, 해양수 산 유관기관장 , 기타 업·단체장 등 약 2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에 취항하는 실버 클라우드호는 세월호 사고 이후 연안여객선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연안여객선 현대화펀드 * ’ 지원사업의 첫 성과물이다. 해양수산부는 연안여객선 현대화펀드 제1 호 지원 대상사업자인 한일 고속에 ‘16년부터 ’18년까지 건조금액 (492억 원) 50% (246억 원) 융자 지원하였다.

 

선박 건조 는 우리나라의 첫 민간 조선 소이자 카페리 선박 표준선형 개발에 참여한 대선조선이 맡았다.

 

* 카페리, 초쾌속선 등 고가의 여객선 건조금액의 50%를 15년간 무이자로 지원하는 금융 프로그램

 

실버 클라우드호(총 톤수 20,263GT * , 길이 160m, 폭 25m)는 여객 정원 1,180명과 차량 150대를 동시에 적재할 수 있는 넉넉한 규모의 대형 페리 여객선이다.

 

특히 복원성 ** , 각종 구명장비 등 국제적 수준의 전성 기준을 충족시키고, 높은 파도와 빠른 조류에서도 저항을 최소화 할 수 있는 선형을 적용하였다.

 

이 외에 선상공연장 및 잔디 피크닉존 설치 등으로 여객 편의도 강화하였다.

 

* Gross Tonnage의 줄임말로 총 톤수를 의미

 

** 수면 위 선박이 파도·바람 등에 의해 기울어졌을 때 원위치로 되돌아오려는 성질

 

그간 연안여객 업계는 영세한 규모, 수익성 악화 등으로 몇 백억에 달하 는 건조비를 부담하기가 곤란하여 상대적으로 비용 부담이 적은 해외 의 노후한 중고선을 사들 였다.

 

국내 조선업계도 주로 상선 위주의 건조가 이루어져 수익이 크지 않고 수주물량이 적은 여객 건조기술을 축적할 기회가 많지 않았다.

 

해양수산부는 이러한 업계의 현실을 개선하여 여객선의 안전과 편의 수준을 끌어올리기 위해 지난 2016년부터 ‘연안여객선 현대화펀드’를 도입하였다.

 

이에 발맞춰 대선조선,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부설 선박해양 플랜트연구소, 한국선박기술, 한국선급, 중소조선연구원 등 11개 업·단체는 카페리 표준선형 개발에 참여하여 선박 건조에 필요한 도면과 설계기술을 확보하였다.

 

현대화된 선박 도입을 통해 여객선의 안전성과 서비스를 강화하여 민의 신뢰를 높이고, 해외 중고선 도입물량을 신조로 유도하여 해운· 조선업 간 상생체계를 구축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해양수산부는 이번 사례를 시작으로 연안여객선 현대화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올해 8월에는 3개 선사(에이치해운, 한일고속, 씨월 드고속 훼리) 카페리 각 1척씩의 건조에 현대화펀드를 지원하기로 결정하였으며, 해당 선박 3척은 2020년경 항로에 투입될 예정이다.

 

박준영 해양수산부 기획조정실장은 “연안여객선 현대화펀드의 첫 지원 성과가 결실을 맺으면서 업계의 관심과 호응이 뜨겁다.”라며, “현대화 펀드를 통한 여객선 신조가 지속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드의 규모를 확대하는 것과 카페리 외 다른 종류의 여객선에도 지원 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 검토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온투데이뉴스-김현호 선임기자>

 

공유기사 보기
공유기사 : 온투데이

Syndication by SMBAforum.com

아바타 표시

사이트관리자

( 편집국, 소비자저널) == 본 기사는 통상 2이상 기자의 공동기사일 경우 표시되는 프로필입니다. 참여 기자 명단은 기사 하단에 위치해 있습니다. 더 많은 기사를 보시려면 상단의 기자명을 클릭하시면 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