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달걀껍데기 표시사항 어떻게 바뀌었을까?' – 온투데이

[칼럼] '달걀껍데기 표시사항 어떻게 바뀌었을까?' – 온투데이

 

 

 

 

 

 

 

 

지난해 8월 살충제 계란 파동 이후 마트에서 계란을 구입하는 소비자라면‘지금 내가 먹는 계란은 안전할까’하는 의심을 한번쯤 가졌을 법 하다.

 

지난 8월 23일 소비자에게 닭의 사육환경 등의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표시사항의 일부가 개정되었다.

 

하지만 생산자 고유번호, 달걀 사육환경 표시제 등 표시기준 시행일이 다르고 용어자체가 생소하여 일반 소비자들은 혼란스럽고 잘 알지 못한다는 불만이 많아 그에 대한 도움을 드리고자 한다.

 

계란 구입시 난각에 표시된 사항은 다음과 같다.

 

첫째, 고유번호(‘18.4.25일부터 시행):

 

가육사육업 허가·등록증에 기재된 번호(5자리)이다.

 

또한 소비자들은 이 고유번호를 식품안전나라(foodsafetykorea)홈페이지-위해·예방정보-달걀농장정보(산란계)에 입력해보면 달걀의 생산농장 명칭과 소재지 등을 확인할 수 있다.

 

둘째, 사육환경번호(‘18.8.23일부터 시행):

 

고유번호 다음에 1(방사사육),2(축사내 평사),3(개선된 케이지 0.075㎡/수), 4(기존케이지 0.05㎡/수)중 한 개를 기록한다.

 

숫자가 적을수록 동물사육환경이 좋아지는 셈이다.

 

셋째, 산란일(‘19.2.23일부터 시행):

 

알을 낳은 날을 적되, 산란시점으로부터 36시간 이내 채집한 경우에는 채집한 날을 산란일로 보아 채집한 날을 적는다.

 

(예시:10월2일 1002, 7월1일 0701로 표시한다.)

 

식용란수집판매업자 및 식용란선별포장업자는 축산물위생관리법 6조에 따라 달걀 껍데기 표시기준을 준수해야 하며 위조하거나 변조한 경우 영업소 폐쇄와 해당제품이 폐기 되는 등 개별위반행위에 따라 행정처분을 받게 된다.

 

 

또한 항생제, 농약에 대해 일반소비자들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조처로서 식용란수집업자는 가축사육시설별로 항생제(엔로프로사신,시프로플록사신,설파제),농약(피프로닐,비펜트린,플루페녹수론,에톡사졸,피리다벤)에 대해 6개월마다 1회씩 검사를 해야한다.

 

 

 

법개정 취지에 맞게 안전한 식용란 공급시스템이 정착될 수 있도록 사육농가 및 식용란수집판매업자 등에 지속적인 홍보와 교육이 우선적으로 시급하다.

 

이를 위해 광주식약청에서는 명예축산물위생감시원을 통해 관내 식용란수집판매업체에 법개정 사항 및 영업자 준수사항 등을 교육·홍보 및 지도점검을 강화할 예정이다.

 

내년 2월 산란일까지 표시의무화가 시행되면 소비자는 내가 구입하는 달걀이 어느 농가에서 언제 산란되었는지, 어느 사육환경에서 산란되었는지를 명확하게 확인 할 수 있어 구입하는 계란을 신뢰할 수 있고, 신선한 계란을 구입하는데 크게 도움이 될 것이다.

 

광주식약청은 앞으로도 안전한 식용란 유통에 대한 소비자 신뢰를 높이기 위해 필요한 모든 노력을 지속적으로 기울여 나갈 것이다.

 

김영균 광주식약청장

 

공유기사 보기
공유기사 : 온투데이

Syndication by SMBAforum.com

사이트관리자

( 편집국, 소비자저널) == 본 기사는 통상 2이상 기자의 공동기사일 경우 표시되는 프로필입니다. 참여 기자 명단은 기사 하단에 위치해 있습니다. 더 많은 기사를 보시려면 상단의 기자명을 클릭하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