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촌中 복합형 체육관 교내 신축 합의 김포시 소비자저널

시, 국회의원, 학부모 머리 맞대 해결책 마련

[김포시 소비자저널=홍완호 기자]  지난 수 년 간 의견 차이로 어려움을 겪었던 고촌중학교 복합형 체육관(수영장 및 체육관) 건립 문제가 20일 극적 합의돼 신축에 들어가게 됐다.

고촌중학교 복합형 체육관은 2017년 ‘학교 수영장 건립지원 사업’에 선정됐고, 김두관 국회의원이 특별교부금 30억원을 확보해 건립이 추진됐었다.

그러나 그동안 운영주체 결정에 의견이 대립되면서 건립사업이 지체되어 왔다. 민선7기가 들어서면서 김포시가 운영주체는 김포시, 소유권은 교육청이 갖는 것으로 결정하면서 체육관 건립이 순조롭게 진행되게 됐다.

정하영 시장은 취임과 동시에 “복합시설의 운영을 김포시가 맡겠다”며 가장 큰 걸림돌이었던 운영주체 문제를 정리해 논의의 물꼬를 텄다.

운영주체 결정으로 탄력이 받을 것으로 예상됐던 체육관 건립은 이번에는 고촌중학교와 학부모들이 학교 내에 체육관이 건립될 경우 운동장이 협소해진다는 이유를 들어 교내 건립을 반대, 답보상태에 놓이게 됐다.

최악의 경우 예산반납 등 사업 자체가 무산될 수 있다는 우려가 이어지자 관련자들이 다시 모여 서로 한 발씩 양보하면서 막판 합의에 이르게 됐다.

김포시와 김포교육지원청, 고촌중학교, 학교운영위원회, 학부모, 김두관 국회의원실, 경기도의원, 김포시의원 등 논의 참가자들은 20일 오후 4시간 동안의 마라톤 협의를 통해 교내 건립을 최종 합의했다.

합의에 따르면 고촌중 복합형 체육관은 학생들이 이용하는 운동장을 최대한 보전하기 위해 운동장 동쪽 증축되는 교사 옆 부지에 지하2층 지상1층 규모로 건립된다.

복합형 체육관에는 학생과 지역주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4~6레인 25m 규모의 수영장과 체육관이 들어서게 된다.

시와 교육지원청, 고촌중은 지방재정투자 심사, 신축계획 수립, 건립 공사를 거쳐 2021년 3월 준공 및 개관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정하영 시장은 “고촌중 복합시설을 단순히 학교시설물이 아닌 학생, 교직원, 학부모, 주민 모두의 공공시설로 이해하면서 서로 실마리가 풀렸다”며 “함께 양보하며 합의를 도출해 학생들의 수업, 놀이공간인 운동장도 지키고 주민들의 생활체육 공간도 확보했다. 고촌중 복합형 체육관은 김포시의 첫 학교 복합시설로 앞으로 좋은 본보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The post 고촌中 복합형 체육관 교내 신축 합의 appeared first on 김포시 소비자저널.

공유기사 보기
공유기사 : usseyo 김포시 소비자저널 보도자료 및 뉴스

Syndication by SMBAforum.com

홍완호 기자

홍완호 기자

경기도 김포시 관련 행정소식, 소비자정책, 소비자정보, 생산자소식 중심의 기사를 보도중인 김포시 소비자저널(대표 홍완호) 편집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