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첨단 IT로 공공서비스 확 바꾼다 – 온투데이

행안부, 첨단 IT로 공공서비스 확 바꾼다 – 온투데이

 정부혁신 핵심과제인 첨단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공공서비스 혁신을 위해 행정안전부는 「디지털 공공서비스 혁신 자문단(이하 ‘자문단’)」을 구성하고 다양한 혁신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행정안전부는 9월 5일 정부서울청사 별관 국제회의장에서 자문단 출범을 위한 위촉식을 열고, 자문단 첫 활동으로 「제1차 디지털 공공서비스 혁신 포럼」을 개최하였다.

이날 행사에는 자문단의 위원 50명과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이용선 시민사회수석, 김우영 제도개혁비서관, 관계부처·지방자치단체·공공기관의 공공서비스 담당자 등 총 150여명이 참석했다.

자문단에는 대학, 연구기관, 기업 등 각계 종사자와, 디지털 기술, 행정 등 각 분야에 정통한 전문가 50여명이 참여했다.

위원장에는 서울대학교 김동욱 행정대학원 교수가 위촉되었다. 김 위원장은 ’19년 한국행정학회 회장이자 서울대 행정대학원장과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 원장을 역임한 행정·IT 전문가다.

자문단 위원은 ▲각 대학의 행정·IT·경영·디자인 등 다양한 학과 소속 교수 15명, ▲IT·재난·환경·보건사회·교육·문화 등 각 분야 연구기관 소속 연구자 15명, ▲삼성·LG·카카오·MS·페이스북·에어비앤비·S1 등 기업 소속 전문가 12명, ▲기타 기술별 산업협회·법조인 등 7명으로 구성되었다.

위원별 전문분야에 따라 안전, 산업‧환경, 복지‧의료, 문화‧관광‧교육, 행정‧민원‧생활 등 5개 분과위원회를 구성한다.

자문단에는 각계 전문가가 고루 포진하고 있어, 위원 간 소통과 융합으로 공공서비스 혁신을 위한 전략 제시, 신사업 발굴, 기관별 컨설팅 등 수준 높은 정책자문이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앞으로 자문단은 분야별 포럼을 정기적으로 개최하고, 관계 학회와 협업한 학술행사, 기관 컨설팅, 해커톤·워크숍 등 다양한 사업에 참여하여 범정부 공공서비스 혁신을 적극 촉진·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이 날 행사에서는 행정안전부가 출간할 예정인 디지털 공공서비스 혁신 가이드 “공공서비스, 디지털 기술로 날다”가 소개되었다.

가이드는 중앙부처·지자체·공공기관의 담당자가 첨단 디지털 기술을 이해하고, 공공서비스 개선에 실제로 적용할 수 있도록 기술별 활용방안과 다양한 사례를 수록했다.

가이드는 디지털 기술별 산업협회와 행정·IT 전문가가 집필·감수에 참여했으며, 9월 중 발간하여 각 기관에 배포할 예정이다.

위촉식에 이어 「제1차 디지털 공공서비스 혁신 포럼」이 개최됐다.

이번 포럼에서는 전문가와 관계부처·지자체·공공기관의 담당자가 모여 복지·의료 분야 공공서비스 혁신방안을 논의하였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 함영진 박사가 주제발표를 맡아 사회보장 분야의 IT 활용실태와 법·제도적 한계를 살펴보고, 기술-행정 간 거버넌스 구축, 사용자 인식개선, 정책 지속성 확보 등 발전방안을 제시했다.

이어 기관별 사례발표에서는 보건복지부, 국민건강보험, 국민연금공단이 추진 중인 디지털 공공서비스 혁신 사업을 각각 소개하고 이후 복지·의료 분과 자문단 토론과 참석자의 질의응답이 이어졌다.

한편 오는 9월 7일에는 자문단이 한국정책학회와 협업하여, 추계학술대회*에 포함된 디지털 공공서비스 혁신 세미나를 운영한다.

자문단은「첨단기술 기반 공공서비스 혁신」을 주제로 3분과에 참여하여 기관별 혁신사례를 공유하고, 공공서비스 혁신전략을 논의한다.
※ (일시) 9월 7일∼8일 (장소) 동서대학교 (주제) 4차 산업혁명과 생활공감정책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공공분야는 4차 산업혁명을 촉발하는 첨단 디지털 기술을 이해하고 활용하는 정부혁신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 첨단기술을 적극 도입하여 국민이 체감하는 새롭고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라며, “이번에 출범한 「디지털 공공서비스 혁신 자문단」이 공공부문의 스마트한 혁신을 이끄는 든든한 지원군이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온투데이뉴스-김현호 선임기자>

공유기사 보기
공유기사 : 온투데이

Syndication by SMBAforum.com

아바타 표시

사이트관리자

( 편집국, 소비자저널) == 본 기사는 통상 2이상 기자의 공동기사일 경우 표시되는 프로필입니다. 참여 기자 명단은 기사 하단에 위치해 있습니다. 더 많은 기사를 보시려면 상단의 기자명을 클릭하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