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시의회, 시급한 현안 해결 머리 맞댄다 – 온투데이

광주시-시의회, 시급한 현안 해결 머리 맞댄다 – 온투데이

 

 

 

 광주광역시와 광주시의회가 도시철도 2호선 등 광주의 시급한 현안을 해결하기 위한 간담회를 갖고 공동 노력키로 했다.

 

 광주시와 의회는 28일 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이용섭 시장을 비롯해 정종제 행정부시장, 이병훈 문화경제부시장, 해당 실국장이 참여하고 의회에서는 김동찬 의장, 장재성·임미란 부의장, 6분의 상임위원장, 황현택 위원장을 비롯한 장연주·김점기·반재신·정무창·조석호 의원 등 산업건설위원회 소속 의원 6명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현안사업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날 간담회는 이용섭 시장이 제안했고 김동찬 시의회 의장이 수락해 이뤄졌으며 시급한 현안으로 떠오른 도시철도 2호선과 현대자동차 투자유치 협상의 추진상황과 쟁점에 대해 소통의 폭을 넓히기 위해 마련됐다.

 

 이용섭 시장은 모두발언에서 “시장 취임 후 가장 강조한 것이 소통이고 시의회와 소통하기 위해 노력해 왔으나 아직은 의원들의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며 “앞으로 중요한 정책이나 과제는 시의회와 충분히 협의해가겠다”고 밝혔다.  

 

 도시철도 2호선에 대해 이 시장은 “공론화 과정을 통해 시민단체와의 협치 성공모델을 만들어 광주에 대한 이미지를 바꾸어 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한 “지방선거 과정에서 일관되게 도시철도 2호선 건설은 필요하다. 다만, 재정적자, 안전성, 기술성 등에 대해서 다양한 의견이 존재하기 때문에 공론화 과정을 거쳐서 결정하겠다고 말했는데 공론화 과정을 밟는 것은 선거 공약을 지키는 것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분명히 말씀 드리고 싶은 것은 도시철도 2호선 문제가 광주지역사회를 분열과 갈등으로 몰고 가거나 광주시정을 마비시키는 일은 없도록 다수 시민의 뜻을 받들어 시장이 책임을 지고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광주형 일자리와 관련, 이 시장은 “취임 이후 노동계의 참여를 수없이 강조했고 민선 6기 시정에 노동계와 긴밀한 협조 없이 현대차와의 투자협상이 진행된 점에 대해서 유감을 표명했으며 노동계에서 요구한 그간 협상 내용 공개와 향후 협상과정의 참여도 모두 수용하겠다고 밝혔다”면서 “시간이 걸리더라도 노동계와 함께 가야 되겠다 것이 제 생각이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동찬 의장은 “더디더라도 시의회와 충분히 협치하고 협업하는 시정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답했다.

 

 또한, 김 의장은 현대자동차 투자유치와 관련해서 “집행부의 추진의지는 알겠지만, 구체적으로 의회와 협의하여 자존감 있는 일자리를 만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도시철도 2호선과 관련해 김 의장은 “예비타당성조사를 어렵게 통과하고 중앙정부 예산이 확정된 상태임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첫 삽을 뜨지 못하고 있어 유감이다”며 조기 건설을 촉구했다.

 

 이후 비공개로 진행된 오늘 간담회에서는 도시철도 2호선과 관련해서는 인구․수요 예측의 적정성, 예상되는 재정부담, 저심도 방식의 배경, 트램 또는 BRT비교 등 항목별 쟁점사항에 대한 설명에 이어, 의원들의 질의와 이에 대한 답변이 이어졌다.

 

 , 현대자동차 완성차공장 신설법인 유치와 관련해서는 투자규모, 적정임금협정 등의 내용들이 심도 있게 논의됐다.

 

 

 광주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오늘 간담회와 같이, 중요사안에 대해서는 해당 상임위원회를 중심으로 격의 없이 정보와 의견을 교환하는 자리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김대혁 기자 hdk0560@hanmail.net

 

공유기사 보기
공유기사 : 온투데이

Syndication by SMBAforum.com

아바타 표시

사이트관리자

( 편집국, 소비자저널) == 본 기사는 통상 2이상 기자의 공동기사일 경우 표시되는 프로필입니다. 참여 기자 명단은 기사 하단에 위치해 있습니다. 더 많은 기사를 보시려면 상단의 기자명을 클릭하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