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대학 손잡고 재난관리 전문가 양성 – 온투데이

정부+대학 손잡고 재난관리 전문가 양성 – 온투데이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지난 16일 재난관리와 지진 분야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하여 총 10개 대학*과 업무협약을 체결하였다.
* 협약체결 대학(가나다 順) : (재난관리) 강원대학교, 광운대학교, 성균관대학교, 숭실대학교, 충북대학교,(지진) 군산대학교, 세종대학교, 안동대학교, 울산과학기술원, 한양대학교

협약을 체결한 10개 대학에는 앞으로 2년간 매년 2억 원의 국비가 지원되며, 지원금은 장학금, 연구비, 교육 운영비 등에 사용된다.

 

협약에 따라 행정안전부는 사업비 교부, 대학에 대한 사업 평가 등 전반적으로 사업을 관리한다.

 

각 대학교는 사업관리 규정에 따라 사업계획 수립 및 학사운영, 사업비 집행, 사업보고서 제출 등 실제적인 사업을 수행한다.

행정안전부는 성공적인 재난관리를 위해서는 ‘전문인력 양성’이 중요하다는 인식 하에 ’14년부터 대학교에 대한 지원을 통해 석·박사급 전문 인력을 양성해 왔다.

 

사업 초기에는 방재안전 분야와 기업재난관리 분야를 지원하였고 ’17년부터는 경주지진을 계기로 지진 분야 5개 대학을 추가하여 지원해 왔다.

 

올해는 방재안전과 기업재난 과정을 통합한 “재난관리”분야 5개 대학과 “지진” 분야 5개 대학 등 총 10개 대학을 지원한다.

이번 협약으로 재난관리 분야에 대한 전문지식과 실무능력을 겸비한 인재 양성 및 사회 각 분야로의 진출을 통해 국가 차원의 재난관리 수준을 한 차원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다른 분야에 비해 비교적 활발하지 못한 재난안전분야의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재난관리 분야는 짧은 사업기간에도 불구하고 국내 대학에 학과 개설이 확대되는 등 고유 학문으로의 정착에도 기여하고 있다.

 

지진분야의 경우 지진 전문가가 부족한 국내 상황에서 이번 대학지원은 국내 지진 전문가 양성의 마중물이 될 것으로 보인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이번 협약참여 대학이 국내 재난관리 전문가 양성의 요람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기를 기대하며, 졸업생들이 대한민국의 재난관리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행정안전부 또한 각 대학의 취업 지원 노력에 힘을 보탤 계획”이라고 말했다.

 

<온투데이뉴스-김현호 선임기자>

공유기사 보기
공유기사 : 온투데이

Syndication by SMBAforum.com

사이트관리자

( 편집국, 소비자저널) == 본 기사는 통상 2이상 기자의 공동기사일 경우 표시되는 프로필입니다. 참여 기자 명단은 기사 하단에 위치해 있습니다. 더 많은 기사를 보시려면 상단의 기자명을 클릭하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