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아시아문화전당 ,<쓰리 볼레로> 공개 워크숍 개최 – 온투데이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쓰리 볼레로> 공개 워크숍 개최 – 온투데이

 

 

  국립아시아문화전당(전당장 직무대리 이진식, 이하 ACC)은 국립현대무용단과 함께 9월 21일(금)과 22일(토) 이틀 동안 ACC 예술극장에서 김보람, 김설진, 김용걸의 ‘쓰리볼레로’공연을 개최한다. 이에 앞서 문화예술과 현대무용이 결합된 관객 참여형 이벤트 ‘쓰리 볼레로 오픈 워크숍’이 8월 18일(토) 오후 2시에 ACC 예술극장 로비에서 진행된다. 

 

  이번 워크숍은 현대무용의 매력을 몸소 체험 할 수 있는 좋은 기회로, <쓰리 볼레로>에 출연하는 앰비규어스댄스컴퍼니 대표 장경민 씨, 단원 조연희 씨와 함께 한다. ACC는 이번 워크숍을 통해 무용의 접근성에 대한 편견을 깨고‘춤의 언어화’에 좀 더 다가가기 위해 다양한 관객들을 만나 소통할 예정이다.

 

  단 하루 진행되는 워크숍은 일반 시민들을 대상으로 하는 워크숍과 문화를 접하기 어려운 소외계층과 함께하는 워크숍으로 꾸며진다.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워크숍은 7월 30일(월) 오전 10시부터 ACC 홈페이지(www.acc.go.kr)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사전 신청자에 한해 선착순 무료이다. 이번 워크숍은 남녀노소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춤에서 가장 기본인 몸의 리듬을 통해 현대무용을 경험할 수 있다.

 

  이진식 전당장 직무대리는 “현대무용을 어렵게 느끼는 사람들이 많은데 춤은 멀리 있는 예술이 아니다. 이번 기회를 통해 현대무용을 체험하며 느낀 좋은 느낌들을 많은 사람들이 함께 공유하면 좋겠다.” 라고 전했다.

 

  한편, <쓰리볼레로>는 김보람, 김설진, 김용걸의 각기 다른 개성이 잘 나타난 무대로 2017년 상반기 가장 인기 있었던 무용 공연이다. 2018년의 ACC 무대에서는 한층 더 풍성하고 발전된 모습을 만날 수 있다. 김보람 안무가는 기존 음악에 대한 전형적 해석을 배제하고 볼레로 음악 특유의 선율과 리듬을 철저히 분해하고 재조립한다. 또한 김설진은 자연과 사람, 일상의 사운드로 특별한 볼레로 음악을 담은 무대를 만든다. 반면 김용걸은 38명의 일사불란한 군무와 볼레로 원곡의 압도적인 스케일을 오케스트라의 웅장한 음악과 함께 구현한다. 

 

김대혁 기자 hdk0560@hanmail.net

  

 

공유기사 보기
공유기사 : 온투데이

Syndication by SMBAforum.com

사이트관리자

( 편집국, 소비자저널) == 본 기사는 통상 2이상 기자의 공동기사일 경우 표시되는 프로필입니다. 참여 기자 명단은 기사 하단에 위치해 있습니다. 더 많은 기사를 보시려면 상단의 기자명을 클릭하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