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국세청, 부산국세청 인사 풍향계! – 온투데이

[단독]국세청, 부산국세청 인사 풍향계! – 온투데이

▲김한년 부산국세청장.   

©온투데이뉴스.

 

 “부울경+1급 기관 가장 많은 정치1번지 부산국세청”

@경기+충청+경북+경남…세대+고시출신 고른 분포!


부산국세청(청장. 김한년)은 부울경(부산울산경남)과 제주특별자치도 등을 관할하며 서울 못지않게 정치1번지로도 인식될 만큼 1급이상 기관이 매우 많은 거대 지방국세청이 아닐 수 없다.

 

이로 인해 부산국세청은 톱니바퀴처럼 맞물려 정교한 시스템에 의해 운용된다 해도 결코 과언이 아니다.

 

부산국세청은, 김한년 부산국세청장(경기. 세대1)을 정점으로 고시 비고시, 경기경남경북, 충남대전 등 고른 지역출신들이 한데 어우러져 부산국세청 상층부를 형성하며 국세행정을 선도해 나가고 있다.

 

김한년 부산국세청장은 국세청 소득지원국장과 서울국세청 조사1국장을 역임한 뒤 1급 부산국세청장으로 대 영전을 한 현존하는 세무대학 1기 대표 좌장이다. 관용과 경청의 리더십을 보유했다.

 

“최상로 조사1국장…국세청 조사1과장, 대전국세청 조사1국장+성실납세지원국장 역임 베테랑!”

@조정목 조사2국장…국세청 세원정보+소득+국제조사+납세자보호담당관 주요 과장 두루 섭렵!

 

▲최상로 조사1국장.

@온투데이뉴스.

 

▲조정목 조사2국장.    

©온투데이뉴스.

최상로 조사1국장(충남. 행시37)은 국세청 본청 조사1과장과 대전국세청 조사1국장, 성실납세지원국장 등을 두루 역임한 조사 베테랑이자 행시 고참 국장으로 탁월한 대인관계와 덕장의 리더십을 보유했다.

 

조정목 조사2국장(경북. 행시38)은 국세청 본청 소득+세원정보+국제조사+납세자보호담당관 등 주요 보직과장을 두루 섭렵했으며, 대구국세청 성실납세지원국장과 미국 국세청 파견에 이어 첫 고공단 조사국장 보직에 올랐다. 합리적 리더십과 열정적 업무추진 능력을 보유했다.

 

“이청룡 징세송무국장…국세청 세무조사특감과장, 청와대 대통령실, 대전국세청 조사2국장 역임!”

@박재형 성실납세지원국장…전형적인 국제조세통, 국세청 국제협력+국제세원, 서울청 첨탈과장!

 

▲이청룡 징세송무국장.    

©온투데이뉴스.

이청룡 징세송무국장(경남. 세대2)은 국세청 세무조사특감T/F팀장, 청와대 대통령실 파견과 대전국세청 조사2국장, 3급 강남세무서장, 서울국세청 납보관 등을 역임한 후 부산국세청 징세송무국장으로 영전했다. 배려와 포용의 리더십과 열정적+동고동락(同苦同樂)의 리더십을 보유했다.

 

박재형 성실납세지원국장(대전. 행시39)은 전형적인 국제조세통으로 국세청 국제협력과장, 국제세원과장 등과 서울국세청 첨단탈세방지담당관에 이어 이곳 부산국세청 성실납세지원국장으로 영전했다. 화려하진 않지만 보기드문 내공을 소유한 전형적인 외유내강(外柔內剛) 형의 리더십을 보유했다.

 

 

“1급 부산국세청…미완의 1급청, 3급 부이사관+서기관 과장급 여전히 11여석 부족 해소는 안개 속”

@지역 토종 신동익 감사관…지방청 감사계장+징세과장+조사관리과장=북부산세무서장 역임!

 

 

▲박재형 성실납세지원국장.    

©온투데이뉴스.

 

▲신동익  감사관.    

©온투데이뉴스.

한편 1급 부산국세청은 아직 완전체 1급 청이 아니다. 3급 부이사관급도, 서기관급도 11여석이나 부족한 미완의 부산국세청으로 하루 빨리 조직이 완비돼야 할 과제와 숙제를 풀어나가야 할 미결과제가 남아 있다.

 

나아가 부산국세청은 서울+중부국세청의 경우처럼, 조사3국장도 조사4국장도 없는 특이한 1급 지방국세청으로 현존하고 있다.

 

이같은 이유로 *신동익 부산국세청 감사관(경남. 한국해양대. 7급 공채)은 서기관 과장급이다.

 

그러나 신동익 부산국세청 감사관은 부산청 감사계장, 부산청 조사2국 조사관리과장, 부산청 징세과장, 북부산세무서장()” 등을 역임한 베테랑 국세청 맨이자, 토종 부산국세청 맨으로 익히 알려져 있다.

 

<정보와 팩트에 충실한, 온투데이뉴스=김현호 선임기자>

()010-5398-5864…이메일:hhkim5869@daum.net

 

공유기사 보기
공유기사 : 온투데이

Syndication by SMBAforum.com

사이트관리자

( 편집국, 소비자저널) == 본 기사는 통상 2이상 기자의 공동기사일 경우 표시되는 프로필입니다. 참여 기자 명단은 기사 하단에 위치해 있습니다. 더 많은 기사를 보시려면 상단의 기자명을 클릭하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