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천안시-한전, 직산 변전소 건설공사 상생협력 MOU

주민-천안시-한전, 직산 변전소 건설공사 상생협력 MOU
S_08
한국전력(사장 조환익)은 지난 9일 오전 11시 천안시청에서 구본영 천안시장, 직산읍 주민대표와 ‘지역주민-천안시-한전 간 154kV 직산변전소 및 관련 송전선로 건설공사 상생협력 MOU’를 체결했다.

 

‘154kV 직산변전소 및 관련 송전선로 건설사업’은 천안시 직산읍 일원 및 북부지역 산업단지에 안정적인 전력공급을 위해 154kV 변전소 1개소 및 송전철탑 12기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한전은 올해 1월 입지선정 초기단계부터 천안시, 주민대표, 학계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주도하는 ‘입지선정위원회’를 구성하여 사업 진행의 공론화를 통한 투명한 운영으로 주민과의 신뢰 기반을 마련해 왔다.

특히, 이번 MOU는 전력설비 건설 갈등 발생 초기에 주민과 한전이 ‘주민-한전간 대화협의체’를 구성하여 운영하는 등 직접 이해당사자간의 적극적인 합의노력을 통해 갈등을 조기에 해결한 모범사례로써,  입지선정위원회의 입지선정 결과에 대해 갈등이 발생되었을 때, 천안시와 주민들은 한전과의 직접적인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 의지를 바탕으로 지역경제 발전을 우선시하는 대승적인 차원에서 전력설비 건설을 수용하는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여주었으며,  한전은 전력설비 견학, 전자파 체험 캠프 운영 및 지속적인 간담회와 공청회 개최 등 주민과의 다양한 소통을 통해 갈등을 조기에 해결할 수 있었다.

 

한전은 이번 MOU를 계기로 직산변전소 건설에 대한 주민과의 갈등이 해소됨에 따라 변전소가 준공 되는 2019년 이후부터 직산읍을 포함한 천안시 일원에 보다 안정적인 고품질의 전력공급이 가능해지는 한편, 이를 바탕으로 지역 경제발전도 크게 뒷받침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도 한전은 지역주민과의 신뢰를 기반으로 하는 전력사업의 패러다임 전환을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전력설비에 대한 지역사회의 수용성을 제고해 나갈 계획이다.

 

김대혁 기자

원본 기사 보기
기사작성 : 온투데이

News Syndication by SMBAfroum

소비자저널 편집국

소비자저널 편집국

소비자저널 편집국 계정입니다. 차체 생산 기사가 아닌 참조기사, 인용기사, 공유연대 협약언론사 기사의 경우, '소비자저널편집국'계정으로 보도될 수 있습니다. 더 많은 기사를 보시려면 상단의 기자명을 클릭하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