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김종문 전도사의 세상클릭(29회) – 문정인 특보의 발언은 망언 수준이다. 토스엔밝은뉴스

서울시의원(6대)
본사 대표,편집위원장
“김종문전도사의 세상클릭” 앵커
“국가 정체성을 회복하자” 펫북리더

문재인 정부의 인사가 큰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
탕평을 하겠다던 약속은 어디가고 청와대 안방부터 이념적으로는 좌편향 일변도의 인사로 채워지더니 농공행상식 나누어 먹기로 장관들을 인사하고 있다.
5대 공직자 배제 원칙은 하루아침에 어디로 가 버렸고 인기몰이식 여론을 등에 업은 밀어붙이기는 협치마저 포기해 버린듯 하다.
어쩌면 후보들마다 5대 원칙에 걸리지 않는 사람이 없고 마침내 안경환 법무부장관 후보자는 사퇴하기에 이르렀다.
정부와 여당은 업무능력 운운하면서 은근 설쩍 넘어가자며 밀어붙이고 있다. 이쯤되면 공직자 청문회는 더이상 필요 없다는 뜻이기도 하다. 불과 얼마전 까지만해도 상황은 이런 모습이 아니었는데 말이다.

백번양보하여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라는 작자의 망언 수준 발언은 무엇으로 이해를 시킬 것이며 더욱 개탄스러운 것은 그의 귀국 발언이다.
문 특보는 지난 1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우드로윌슨센터 강연회및 간담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 두 가지 방안을 제시했으며,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중단 할 경우 한미 연합군사훈련의 규모를 줄이는 방안을 미국과 협의 할 수 있다는 점과 한반도에 배치된 미국의 전략자산 무기 역시 축소 될 수 잇다는 점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히면서 “북한이 핵과 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미국의 한반도 전략자산과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는 발언을 한바 있다.
그는

공유기사 보기
공유기사 : 김종문 편집위원장 토스엔밝은뉴스- TVN뉴스

Syndication by SMBAforum.com

소비자저널 편집국

소비자저널 편집국

소비자저널 편집국 계정입니다. 차체 생산 기사가 아닌 참조기사, 인용기사, 공유연대 협약언론사 기사의 경우, '소비자저널편집국'계정으로 보도될 수 있습니다. 더 많은 기사를 보시려면 상단의 기자명을 클릭하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