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계산서 역사속으로, 내년1월1일부터 전자계산서 발급의무 제도 확대 시행한다

국세청은 2016년 1월 1일부터 전자계산서 발급의무 제도를 확대시행한다고 밝혔다.

국세청이 발표한 확대시행에는 지난 7월1일부터 시행한 사업규모에 관계없이 모든 법인사업자의 의무발급에 이어 내년 1월부터는 직전 과세기간의 총 수입금액이 10억원 이상인 개인사업자에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전자계산서 미발급이나 미전송시 불이익으로는 가산세 적용될 전망이며 발급 전송한 사업자의 경우 전자계산서 발급건당 200원 연간한도 100만원으로 지원도 마련되어 있다(법인 제외)고 밝혔다.

전자계산서 발급에 관련된 사항은 국세청 홈택스에서 상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 국세청 홈택스 바로가기 )

20151118_112612693_97417

 

아바타 표시

사이트관리자

( 편집국, 소비자저널) == 본 기사는 통상 2이상 기자의 공동기사일 경우 표시되는 프로필입니다. 참여 기자 명단은 기사 하단에 위치해 있습니다. 더 많은 기사를 보시려면 상단의 기자명을 클릭하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