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재동 aT센터, ‘조화 사용 화환 청정지역’ 추진 – 온투데이

양재동 aT센터, ‘조화 사용 화환 청정지역’ 추진 – 온투데이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여인홍)는 건전한 화환유통문화를 정착시키고 생화 소비를 활성화하기 위해 신화환 사용에 앞장선다고 12일 전했다.

  이를 위해 앞으로 aT센터 내 웨딩홀에는 조화를 사용한 3단 화환 반입을 금지할 예정이며, 웨딩홀 이용객을 대상으로 신화환 사용을 적극 안내하여 화훼농가 및 산업 종사자의 소득 제고를 도모할 계획이다.

 

 화환은 절화(생화)의 주요 소비 형태로, 우리나라 연간 경조사 화환 사용량은 약 712만개, 금액으로는 약 7,120억 원 가량인데, 이 중 상당수가 재사용되며, 주로 중국산이나 조화 꽃으로 보충하여 재사용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기존 3단 화환은 획일적인 꽃 종류와 디자인뿐만 아니라 대형화에 따른 꽃 소요가 많아 조화 사용량이 많은 편이고, 또한 화환이 재사용될 경우 꽃 품질이 낮아져 소비자의 신뢰도 저하라는 문제가 우려된다.

  이처럼 조화를 사용할 경우, 생화 소비도 줄어들고 소비자의 꽃 구매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늘어나 화훼농가에 피해를 주고 있다.

 

 신화환의 경우, 꽃(바구니)과 받침대(틀)가 쉽게 분리되어 행사 후 방문객에 선물로 제공하거나 장식·인테리어에 활용하는 등 2차 활용이 가능하며, 작은 꽃다발을 결합한 형태의 디자인으로 구성할 경우에도 행사 후 손님들에게 좋은 답례품으로 활용할 수 있다.

 

 aT 여인홍 사장은 “예로부터 축하 화환은 사랑과 정성, 다복, 번영 등 상징적인 의미가 크다.”라며, “조화나 재사용 화환이 아닌, 신화환 사용 확대를 통해 이러한 의미를 되새기고 나아가 다양한 계절 꽃을 활용한 창의적 화환작품의 활발한 개발과 보급을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김대혁 기자

공유기사 보기
공유기사 : 온투데이

Syndication by SMBAforum.com

아바타 표시

사이트관리자

( 편집국, 소비자저널) == 본 기사는 통상 2이상 기자의 공동기사일 경우 표시되는 프로필입니다. 참여 기자 명단은 기사 하단에 위치해 있습니다. 더 많은 기사를 보시려면 상단의 기자명을 클릭하시면 됩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