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재철 칼럼 ] 2~30대 탈모 로 인한 모발이식 해결책은?

최근 늘어나는 20.30대 탈모 해결책은?

최근 스트레스와 환경 호르몬의 영향으로 탈모 인구가 늘어나고 있다. 눈에 띄는 것은 남성 탈모 뿐 아니라 여성 탈모의 수도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다는 점이다.

탈모는 초기부터 약물 등을 통해 꾸준히 탈모 치료를 받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하지만 당장의 효과를 보기가 어렵기 때문에 많은 이들이 순간증모제인 흑채나 부분가발을 착용하게 된다.

adafa

흑채나 부분가발은 땀이나 바람이 불면 관리가 어려울뿐더러 두피 염증으로 인해 오히려 탈모가 악화되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탈모에 가장 효과적인 치료법은 무엇일까?

탈모가 심해진 경우라면 모발이식을 받는 것이 가장 확실한 치료 방법이라고 할 수 있다. 단 남성과 여성, 모발과 두피 상태에 따라 모발이식의 방법이 달라져야 한다.

하지만 여성 탈모의 경우, 공여부인 뒷머리의 모발이 가늘어 모발이식을 해도 만족도가 낮은 편이다.

또한 이식 주위 주변의 모발이 동반 탈락해 회복되지 않는 경우도 있다. 때문에 여성 정수리 탈모의 모발이식은 보다 신중하게 결정하는 것이 현명하다.

최근에는 자신의 혈액을 특수 처리 후 원심 분리한 것을 말하는 PRP(platelet rich plasma)를 이용한 탈모치료도 활발하다. PRP의 혈소판은 여러 가지 성장인자들을 함유하고 있어 상처치유와 피부 재생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이 치료의 가장 큰 장점은 본인의 혈액에서 채취한 혈소판을 사용해 치료하므로 타인의 혈액사용으로 인한 세균감염, 질병감염에서 안전하다는 것이다. 또 여러 성장인자들이 세포들을 빠르게 증식시켜 기존의 약물치료보다 훨씬 빠른 치료 속도를 보이게 된다. 단, 시술 후 약간의 통증이나 출혈, 부종 등의 부작용이 있을 수 있고, 혈액응고질환, 급성 및 만성 감염증 환자나 항응고제를 복용하는 경우는 적용이 어려울 수 있으므로 시술 전 전문의와의 충분한 상담이 필요하다

 

김재철 칼럼

(서울, 소비자저널) == 김재철 기자입니다. ( cheolaa@naver.com ) 현, JK피부과성형외과 대표원장, 성형외과,피부과 전문의, 의료분야 협동조합과 칼럼에 관심을 두고 활동중에 있습니다. 더 많은 기사를 보시려면 상단의 기자명을 클릭하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