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퇴직직원 대상 ‘행복플러스 자산관리 세미나’ 개최

▲KB국민은행은 10일 동작구 소재 KB경력컨설팅센터에서 희망퇴직 직원을 대상으로 행복플러스 자산관리 세미나를 개최했다
(사진제공: KB국민은행) ⓒ소비자저널
[서울,소비자저널=정한기 기자]    KB국민은행(은행장 윤종규/www.kbstar.com)은 지난 10일, 동작구 소재 KB경력컨설팅센터에서 희망퇴직 직원을 대상으로 ‘행복플러스 자산관리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KB국민은행은 퇴직직원을 위한 ‘행복플러스 자산관리 컨설팅’ 프로그램을 신설하고 세미나는 물론, 명동 KB자산관리 Plaza를 통한 대면상담, 세무상담 Hot-Line 등 퇴직직원의 자산관리를 다각도로 지원하고 있다.

세미나 주제는 자산관리, 세무/부동산, 법률과 창업컨설팅까지 퇴직자에게 꼭 필요한 내용들로 구성했다. 특히, 세미나 이후 실시한 1:1 맞춤 상담은 직원들의 큰 호응과 요청으로 예정된 시간을 훌쩍 넘겨 진행되었다.

KB국민은행은 보다 많은 퇴직직원들이 이번 프로그램을 활용할 수 있도록 지방지역 대도시를 중심으로 2월 중 7차례에 걸쳐 지역별 세미나를 추가로 개설할 예정이다.

세미나에 참석한 한 직원은 “퇴직금을 수령하고 어떻게 관리해야 할 지 고민이 많았는데, 자산관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어 유용한 시간이었다”며, “앞으로는 직원이 아닌 고객으로서 KB와 평생 함께 하고 싶다”고 말했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퇴직직원을 가족으로 생각하고 ‘행복플러스 자산관리 컨설팅’ 프로그램이 퇴직직원의 성공적인 퇴직생활 안착을 위한 프로그램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다양한프로그램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