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설공사업단체연합회, 국회 상임위원장 등 350여명 참석한 가운데 창립기념식 개최

중소시설공사업계 상생·발전 위한 새 획 긋는다
장철호 초대회장 등 4개 단체장, 분리발주 수호 결의문 선포

▲시설공사업단체연합회 창립을 축하하기 위한 떡케이크 커팅식
(사진제공: 한국전기공사협회) ⓒ 소비자저널
[서울,소비자저널=정한기 기자]  시설공사업단체연합회가 2월 8일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전기, 통신, 기계설비, 소방 시설공사업 관련 국회 상임위원장 및 의원, 정부 관련 부처 장관, 유관기관장과 회원 등 3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기념식을 개최했다.

시설공사업단체연합회는 한국전기공사협회(회장 장철호),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회장 문창수), 대한기계설비공사협회(회장 이상일), 한국소방시설협회(회장 최영웅)가 뜻을 하나로 모아 2017년 1월 1일 발족하였으며, 3만8천여 중소시설공사기업의 권익 보호와 상생 협력을 위해 공동 대응함으로써 시설공사업의 건전한 발전과 시공기술의 개선을 통해 국가 경제 발전에 기여함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2015년 3월 시설공사업단체장 간담회를 시작으로 중소시설공사업계 경영 환경 개선을 위해 공조방안을 논의하였다. 특히 지난해 조달청장 초청 간담회(16.08.12), 대전 통합발주 대응 긴급 간담회(16.10.12.) 등의 다양한 활동으로 지난해 12월 30일 기획재정부 계약예규 개정 고시를 이끌어내는 등 각 단체 혼자만으로는 이루기 어려운 괄목할 만한 성과를 보였다.

기획재정부 계약예규에는 조달청장 초청 간담회에서 건의했던 신용 평가기준 완화, 공사의 물품 구매 발주 개선 등 불합리한 계약제도 개선 내용이 다수 포함되어 있다.

시설공사업단체연합회는 연간 전체 시장 규모 총 60조원, 등록 회원 수 3만8천여 기업으로, 관련 종사자가 약 150만명에 이를 정도로 큰 규모를 자랑한다. 대한민국의 경제 발전에 보이지 않는 곳에서 산업동력으로 역할을 다하고 있는 중소시설공사업이 대한민국 경제에 차지하는 비율은 결코 무시할 수 없는 수준이다.

앞으로 시설공사업단체연합회는 시설공사업 단체 공통의 기본적 중요 문제에 관한 관계 단체의 의견 조정, 시설공사업 제도의 발전 방안 강구 및 공동 대응, 시설공사업단체 육성 발전을 위한 공동 노력 및 의견 자율 조정 등의 주요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창립기념식에서는 특히 시설공사업단체연합회의 최대 현안인 ‘분리발주 수호 결의문’을 채택하여 분리발주제도의 유용성과 필요성을 대외에 공표함과 아울러 중소시설공사업의 역할과 중요성을 대국민 홍보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