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가정간편식 시장규모, 5년 사이 51.1% 성장”

▲사진=농림부장관 김재수 ⓒ 소비자저널
[서울,소비자저널=정한기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재수)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여인홍)는 간편식 시장과 관련한 도시락, 레토르트, 신선편의식품의 가공식품 시장분석 보고서 3종을 발간했다.

우리나라 가정간편식 시장규모는 1조 6720억원(2015년 기준)으로 1인·맞벌이 가구 수요 확대로 5년 사이 51.1% 성장했다.

간편식 출하액은 2011년도 1조 1,067억원에서 2015년도 1조 6,720억원으로 증가했다. 품목비중은 즉석섭취식품(59.3%), 즉석조리식품(34.9%), 신선편의식품(5.7%)의 순이었다.

도시락 시장은 간편하고 가성비 트렌드에 힘입어 지속적으로 성장했다. 편의점 도시락 시장은 2013년도 780억원에서 2015년도 1,329억원으로 70.4%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시락은 편의점에서 구매하여 집에서 혼자 일주일에 1~2번 점심에 먹는 경향이 있었다.

레토르트 시장은 카레·짜장의 점유율이 줄고 탕·국·찌개류의 점유율이 상승했다. 간편식 레토르트 소비시장은 2013년 1052억원에서 2015년도 1287억원으로 22.3% 성장했다.

레토르트 주요 제품군과 소매점 판매 점유율 및 순위도 변했다.

* 카레(2013년: 31.9%, 1위 → 2015년: 25.7%, 2위), 짜장(2013년: 14.9%, 3위 → 2015년: 12.4%, 3위)/탕류(2013년: 19.9%, 2위 → 2015년: 28.2%, 1위), 국류(2013년: 6.3%, 5위 → 2015년: 8.8%, 5위)

신선편의식품시장(샐러드, 간편과일 등)은 간편성 및 건강에 대한 관심 증가로 최근 5년 사이 59.1% 증가했다. 출하액은 2011년도 601억원에서 2015년도 956억원으로 늘었다.

농식품부는 급증하고 있는 가정 간편식 시장의 지속 성장을 위한 육성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관심업계 중심의 품목별 협의체를 구성, R&D 및 품질관리 등 지원할 것이다.